UPDATE. 2020-11-25 11:18 (수)
남원시의회, 조남천 전북대병원장 사퇴 촉구…공공의대 신설 반대 관련 항의 방문
남원시의회, 조남천 전북대병원장 사퇴 촉구…공공의대 신설 반대 관련 항의 방문
  • 김영호
  • 승인 2020.10.27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7일 남원시의회 의원들이 전북대학교 본관 앞에서 공공의대 설립 반대 입장을 밝힌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27일 남원시의회 의원들이 전북대학교 본관 앞에서 공공의대 설립 반대 입장을 밝힌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에 대한 규탄 성명서를 발표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남원시의회(의장 양희재)는 27일 공공의대 신설 반대 입장을 밝힌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을 항의 방문하고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지난 20일 국회 국정감사에서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은 국립대학병원 등 지역 거점 의료기관이 더 효율적이라는 이유를 들어 공공의대 신설 반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양희재 남원시의회 의장을 비롯한 남원시의원들은 이에 대해 항의하기 위해 전북대병원을 찾아 조남천 전북대병원장의 발언에 대한 규탄대회를 열고 성명서를 낭독하면서 사과와 사퇴를 촉구했다.

남원시의원들은 성명을 통해 “공공의료인력을 양성해 국민들의 평등한 의료접근권을 확대하겠다는 정부 정책에 반대하는 전북대병원장은 지역거점의료기관장으로서 자격이 없다”며 “도내 취약한 의료실정을 외면한 발언이자 공공의대 설립을 염원해온 도민들에 대한 배반이다”고 성토했다.

이어 김정렬 전북대병원 진료처장 및 관계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양희재 의장은 “지역거점의료기관의 수장이 지역의료에 이처럼 무관심하기 때문에 공공의대 설립이 더 필요한 것이다”며 코로나19로 공공의료기관 확충 및 공공의료인력 양성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이뤄졌는데도 전북대병원장이 국민 정서와 동떨어진 인식을 보여준 점을 지적했다.

한편 현재 전북 지역은 14개 시·군 가운데 9개 시·군이 응급의료 취약지로 분류돼 있다.

또한 분만 산부인과가 전무한 곳이 3개군(완주, 진안, 부안)이며 4개 군(무주·장수·임실·고창)은 소아청소년과가 없고 2개 시·군(김제시, 완주군)은 응급의료기관이 없는 실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