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11:18 (수)
완주군 수소경제 신산업육성 박차
완주군 수소경제 신산업육성 박차
  • 김재호
  • 승인 2020.10.27 21:2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성일 군수, 안호영 국회의원과 함께 정세균 총리 면담 건의

박성일 완주군수와 안호영 국회의원(완진무장)이 27일 정세균 국무총리를 방문, 완주군이 추진하고 있는 수소상용차 중심의 수소신산업 육성과 수소특화국가산업단지 조성 등 ‘전북형 수소경제 신산업육성’ 사업이 정부 수소경제위원회의 핵심 아젠다로 채택되고, 한국판 뉴딜의 핵심프로젝트로 반영될 수 있도록 힘써달라고 요청했다.

완주군은 지난해 말 정부 수소경제 시범도시로 선정됐으며, 연내에 수소경제선도도시 지정을 앞두고 있다.

완주군은 현대자동차와 일진복합소재, 한솔케미칼 등의 수소기업과 연구소 등 수소 관련 인프라가 튼튼하며, 현대 수소상용차를 중심으로 한 수소전문기업과 연관된 부품전후방산업 육성, 대학 연구기관 등을 집적화하는 ‘친환경 수소신산업 지구’ 육성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완주군은 명실공히 수소산업을 선도하기 위해서는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해야 한다고 판단, 이 사업이 한국판 뉴딜사업에 반영될 수 있도록 전북도 및 정치권과 힘을 모으고 있다.

박성일 군수는 “수소경제는 한국판 뉴딜의 핵심분야로서 우리 지역이 수소산업으로의 성장기반이 잘 갖춰져 있는 만큼 수소신산업을 통한 지역산업의 부흥과 새로운 성장동력산업이 반드시 뿌리내릴 수 있도록 골든타임을 놓치지 않도록 철저하고 속도감있게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안호영 의원은 “현대 상용차를 비롯한 지역경제가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 수소신산업으로의 산업전환을 빠르게 이루어 지역산업이 한 단계 도약하는 전기로 삼아야 한다”며 “완주군·전북도와 함께 정치적 역량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ㅇㄹㅇㄹ 2020-10-27 23:35:51
정세균 총리를 에코뉴딜시대의 대통령으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