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4 11:06 (화)
‘총알탄 소년’ 이리초 최명진 ‘또 해냈다’
‘총알탄 소년’ 이리초 최명진 ‘또 해냈다’
  • 육경근
  • 승인 2020.10.27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국 초·중·고등학교 학년별 육상 대회
100m 11초 62 기록, 한국신기록 갈아치워
최명진이 27일 충북 보은군 보은공설운동장에서 열린 1회 전국 초중고 학년별 육상경기대회 남자 초등부 100m 결선에서 1위를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최명진이 27일 충북 보은군 보은공설운동장에서 열린 1회 전국 초중고 학년별 육상경기대회 남자 초등부 100m 결선에서 1위를 기록한 뒤 기뻐하고 있다. /연합뉴스

‘총알탄 소년’ 이리초 최명진(12)이 한국 초등부 신기록을 세웠다.

최명진은 27일 충북 보은 공설운동장에서 열린 ‘제1회 전국 초·중·고등학교 학년별육상경기대회’ 남자 초등부 6학년 100m 결선에 출전해 11초 62를 기록하며 가장 먼저 레이스를 마쳤다.

이는 지난 19일 예천에서 열렸던 ‘문체부장관기 제41회 전국시·도대항육상경기대회’에 출전해 27년 만에 자신이 세운 한국 초등부 신기록(11초67)을 8일 만에 0.05초를 앞당긴 것이다.

종전 기록은 1993년 김용태가 작성한 11초71이다.

이날 100m 결선에서 압도적인 스피드로 2위 정병준(경기 전곡초·12초55)을 0.93초 차이로 따돌렸다.

한편 최명진은 한국 남자 초등부 200m 기록(23초71)도 보유하고 있다.

연이은 대회에서 신기록을 세운 최명진은 “저 혼자 뛰고 제 기록만 깬다는 생각으로 뛰었다”며 “예상대로 부별 신기록을 깨서 기쁘지만, 중학교에 가서도 또 부별 신기록을 깨는 것이 목표”라고 포부를 밝혔다.

최명진은 초등학교 2학년 시절 육상에 입문했다. 대학시절까지 축구선수로 활약했던 아버지의 영향으로 초등학생 답지 않은 체격과 힘을 겸비해 차세대 단거리 유망주로 불리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