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14:43 (수)
전북현대 손준호, K리그 ‘최고의 별’ 노린다
전북현대 손준호, K리그 ‘최고의 별’ 노린다
  • 육경근
  • 승인 2020.10.27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구연맹, 주니오 등 MVP 후보 4명 공개
모라이스, 2년 연속 최우수감독상 노려
‘영건’ 조규성도 ‘영플레이어상’ 후보에
전북현대 손준호·조규성·모라이스 감독
전북현대 손준호·조규성·모라이스 감독

전북현대 손준호가 K리그 ‘최고의 별’을 노린다.

‘국대 미들’손준호가 2020시즌 K리그 MVP를 놓고 주니오(울산 현대), 일류첸코(포항 스틸러스), 세징야(대구FC)와 경합한다.

한국프로축구연맹은 26일‘하나원큐 K리그 2020 대상 시상식’의 올 시즌 K리그1 최우수선수상(MVP), 최우수감독상, 영플레이어상, 베스트11 후보를 선정했다.

프로축구연맹은 연맹 기술위원, 취재기자, 해설위원 등으로 후보선정위원회를 구성, 기록 지표와 활약상 등을 평가해 4배수 후보를 추렸다.

손준호는 수치로 드러나는 개인 기록은 2골 5도움이지만, 전북의 중원에서 살림꾼 역할을 톡톡히 하며 팀의 선두 질주에 앞장섰다.

주니오는 이번 시즌 26경기에서 25골을 폭발,득점 단독 선두를 달린다. 이제 한 경기만 남긴 가운데 2위 세징야(대구FC), 일류첸코(포항 스틸러스·이상 18골)와는 격차가 커 득점왕은 사실상 예약한 상태다.

세징야는 18골 6도움, 일류첸코는 18골 4도움을 올리며 소속팀의 파이널A 진출을 주도한 공을 인정받았다.

K리그1 최우수감독상 후보에는 모라이스(전북), 김기동(포항), 김도훈(울산), 김태완(상주) 등 4명의 감독들이 이름을 올렸다.

조세 모라이스 감독은 지난해 극적인 역전 우승을 이끌어 최우수 감독상을 차지한 바 있다.

23세 이하, 첫 출전 3년 이내의 선수 중 소속팀의 경기 절반 이상 출전한 선수가 대상이 되는 ‘영플레이어상’ 후보로는 전북의 조규성, 포항의 송민규, 울산의 원두재, 광주 FC의 엄원상 선정됐다.

K리그1 시상식은 다음달 5일 서울 홍은동 스위스그랜드호텔에서 열리는 ‘하나원큐 K리그1 2020 대상 시상식’에서 발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