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8 18:08 (토)
수천만 원 학우 돈 가로챈 대학 부총학생회장 구속
수천만 원 학우 돈 가로챈 대학 부총학생회장 구속
  • 엄승현
  • 승인 2020.10.27 21: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학생들에게 선거자금 등에 사용한다며 돈을 빌린 뒤 잠적한 한 대학 부총학생회장이 구속됐다.

27일 전주덕진경찰서는 사기 혐의로 A씨(20대)를 구속했다고 밝혔다.

전주덕진경찰서와 대학 측 등에 따르면 A씨는 지난해 7월부터 올해 3월까지 자신이 다니는 대학교에서 재학생 30여명에게 2600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총학생회 선거 과정에서 선거자금 등이 필요하다며 후배 및 재학생들에게 적게는 몇만 원부터 몇십만 원까지 요구했다.

이후 그가 부총학생회장에 당선되자 돈을 빌려줬던 학생들은 변제를 요구했다.

하지만 A씨는 학생들의 연락을 피했고 결국 잠적까지 하는 사태로 번졌다.

학생들의 피해가 확산하자 총학생회는 지난 6월 A씨를 고소하고 부총학생회 사퇴절차까지 진행했다.

학생들 고소로 수사에 나선 경찰은 지난 24일 강원도에서 그를 붙잡았으며 당시 A씨는 빌린 돈 일부를 스포츠 도박 등에 사용한 것으로 조사됐다.

경찰은 A씨가 도주 우려 등이 있다고 판단해 구속영장을 신청, 현재 정확한 범행 경위 등에 대해 수사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