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11:18 (수)
전북도-국회의원 예산정책협의회… “군산조선소, 탄소진흥원, 공공의대 중요”
전북도-국회의원 예산정책협의회… “군산조선소, 탄소진흥원, 공공의대 중요”
  • 김세희
  • 승인 2020.10.28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8일 전북도 여야 국회의원 예산정책협의회 개최

전북도가 내년도 정부 예산에 대한 국회 심사를 앞두고 지역구 국회의원들에게 한국 탄소산업진흥원 지정, 공공의료대학 설립, 군산조선소 재가동 등 현안사업 해결과 내년 국가예산 증액을 위한 도움을 요청했다.

특히 도는 전북 의원 10명을 상대로 대부분 신규산업과 관련한 예산이 반영돼야 한다고 강조했다.

도와 전북 여야 의원들은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켄싱턴 호텔에서 예산정책협의회를 가졌다.

이 자리에는 전북 민주당 의원 8명과 무소속 의원 2명, 송하진 도지사, 도 간부 등이 참석했다.

도는 전북 의원 10명을 상대로 전북권역재활병원 건립, 조선해양설치운송인프라 구축, 왕궁 정착녹원 현업축사 매입, 고창동학농민혁명 성지화 사업 등 30개 사업에 대한 예산증액과 신규 반영을 요청했다.

특히 신규 사업에 대한 예산확보 요청이 많았다. 이들 30개 사업 가운데 24개가 신규사업이다.

도는 또 국립공공의료대학원법 제정,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지정 및 운영, 제3금융중심지 지정, 군산조선소 재가동 등 시급한 현안사업에 대한 해결도 요청했다. 이 가운데 탄소산업진흥원 지정과 관련해서는 29일 산업부 현장실사, 11월 2일 대면(서류·발표), 11월 9일 주간에 평가결과 심의·의결이 진행될 예정이다.

송 지사는 이날“한국판 뉴딜과 연계해 다양한 국가예산사업이 확보될 수 있도록 각별한 관심과 전략적인 대응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당초 전북도가 요청한 국비는 정부 예산안에 총875개 사업비 7조 5422억원이 반영됐다. 이 예산안에 대한 국회 심사는 28일부터 시작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