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4 11:06 (화)
김수흥 의원, “KT&G 백복인 사장 국정감사 증언대에서 위증”
김수흥 의원, “KT&G 백복인 사장 국정감사 증언대에서 위증”
  • 이강모
  • 승인 2020.10.28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장점마을 관련 발언 위증. 책임 묻도록 고발 검토할 것
김수흥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익산시갑)
김수흥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익산시갑)

KT&G 백복인 사장이 국정감사 증언대에서 위증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28일 국회 김수흥(익산갑) 의원에 따르면 백 사장은 지난 7일 열린 국회 환경노동위원회의 국정감사 증인으로 출석해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사태와 관련한 질문에 답변하는 과정에서 “감사원과 검찰의 조사를 받았는데 불법·위법 행위가 없는 것으로 판정받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실에서 감사원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감사원은 “장점마을과 관련해 KT&G는 감사대상이 아니며, ㈜금강농산이 KT&G로부터 반입한 연도별 연초박 현황자료만 요구했다”고 밝혔다.

또한 검찰은 익산시로부터 고발된 (주)금강농산을 수사하는 과정에서 KT&G 측에 관련 계약서 등에 대한 자료요청 등 사실조회를 진행했을 뿐인 것으로 드러났다.

KT&G는 직접적인 수사나 조사를 받은 적 없으나 백 사장은 마치 감사원과 검찰에서 장점마을 참사와 관련하여 무죄로 판단을 받은 것처럼 위증했다는 지적이다.

감사원과 검찰이 KT&G 측에 불법·위법 사실이 없다고 판명했다는 백 사장의 진술이 거짓 증언으로 밝혀질 경우 ‘국회에서의 감정 증언 등에 대한 법률’에 의거 1년 이상 10년 이하의 징역형에 처해질 수 있다.

김 의원은 “환경노동위원회의 장철민 의원과 협의를 통해 백복인 사장의 위증에 대한 책임을 묻도록 고발을 검토하겠다”며 “장점마을 집단 암 발병 사태에 대해 책임을 다하기는커녕 거짓말을 일삼는 것은 피해주민을 두 번 죽이고 익산시민과 국민 모두를 무시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