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7 20:11 (금)
“완주 수소경제 육성은 ‘3대 뉴딜’ 잡을 최적 대안”
“완주 수소경제 육성은 ‘3대 뉴딜’ 잡을 최적 대안”
  • 김재호
  • 승인 2020.10.29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해 말 정부의 수소경제 시범도시로 선정된 완주군이 명실상부한 수소도시로 우뚝 서기 위해서는 정부의 ‘수소경제선도도시’ 본 지정을 받고, 또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를 지정받는 것이 관건이다.

이런 처지에 놓인 완주군 입장에서 정부가 추진하는 한국판 뉴딜은 강력한 산업도시 면모를 갖추기 위해 행정력을 쏟고 있는 완주군의 미래 성장을 담보할 대어급 정책이다.

이와관련 완주군 일각에서는 친환경 수소상용차 산업을 육성하는 등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면 그린 뉴딜과 디지털 뉴딜, 균형발전 뉴딜 등 ‘한국판 3대 뉴딜’을 한꺼번에 거머쥘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증폭하고 있다.

29일 완주지역 경제계에 따르면 혁신적 포용국가의 출발점은 균형발전이며, 이를 위해선 정부가 혁신 가능한 곳에 미래성장 산업의 기반을 갖춰줄 필요가 있다.

완주군은 신산업의 혁신적 발전이 가능한 전북경제의 심장부인 만큼 수소 생태계를 구축해 낙후 전북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지렛대로 삼아야 할 것이라는 여론이다.

실제로 완주군 지역에는 현대차 상용차공장을 중심으로 친환경 수소상용차 산업을 육성할 경우 한국형 ‘그린 뉴딜’ 실현과 함께 수소버스·트럭 등 친환경 상용차 산업의 세계 시장을 선도할 수 있을 것이란 기대감이 팽배하다.

또 인근에 수소특화 국가산업단지를 조성해 수소상용차 부품업체와 전문기업, 연관기업, 대학 연구기관 등을 집적화해 ‘산-학-연 연계 글로벌 수소 생태계’를 구축하면 막대한 부가가치 창출과 국내 불균형 해소의 중대 기폭제로 작용할 수 있을 것이란 분석도 나오고 있다. 완주에서의 수소를 기반으로 한 한국형 ‘그린 뉴딜’ 실현은 물론 국가적 과제인 ‘균형발전 뉴딜’까지 한꺼번에 잡을 수 있는 것이다.

완주군 관계자는 “한국판 뉴딜을 이끌어 가고 전북경제의 위기 극복을 위해선 친환경 수소상용차 산업 육성과 수소특화 국가산단 조성, 수소용품 안전기반 구축 등 3대 현안을 추진해야 한다. 최근 정세균 국무총리에게 이들 현안에 대해 설명하고 지원을 강력히 건의했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