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5 16:14 (수)
“아쉽다” 전주기전대학 8강 진출 실패
“아쉽다” 전주기전대학 8강 진출 실패
  • 육경근
  • 승인 2020.10.29 21: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축구부 제56회 춘계 대학축구 연맹전
조별리그 2승 1무 조 1위로 16강 진출
강호 중앙대와 접전 끝 1대0으로 패배
전주기전대학 축구부
전주기전대학 축구부

전주기전대학 축구부가 최근 경남 통영에서 열린 제56회 춘계 대학축구 연맹전에서 아쉽게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춘계 대학축구 연맹전은 코로나19로 인하여 두 차례 연기한 끝에 추계 대회시기에 펼쳐지고 있다. 이번 대회에는 ‘한단대첩배’와 ‘통영배’ 2개 리그로 나눠 진행 리그별 우승팀을 가린다.

전주기전대학 축구부는 1차전에서 강호 조선대를 2대0으로 물리치고 2차전에서 동원대마저 5대0으로 꺾었다. 마지막 3차전 경기에서 구미대와 1대1로 비겼다.

전문대 중 유일하게 예선 1위로 16강에 올라 돌풍을 일으켜 이번 대회 전문대학 최고팀 이라는 성과를 얻었다.

이번 대회에서 보여준 전주기전대학 축구부의 퍼포먼스는 대단했다. 조별예선에서 탈락할 것 이라는 주변 예상과 다르게 감독, 코치, 선수들이 한마음으로 준비하여 예선1위로 토너먼트 진출했지만 16강에서 아쉽게 자책골을 내줘 이번 대회를 마감했다.

전주기전대학 운동재활과 이종민 교수는 “중심을 잡고 있는 몇몇 선수의 부상으로 조별예선이 힘들거라 예상했지만, 기대 이상의 선전을 보여 우리 대학의 활력소가 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우경복 감독은 “16강 경기에서 아쉽게 패했지만, 최근 강팀들과 우세한 경기를 펼쳐 우리팀의 실력과 자신감이 향상되었다”며“남은 대학리그에서 최고의 실력을 펼칠 수 있도록 하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