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6 19:40 (화)
[드론 산업, 전북 선점 놓쳐선 안된다] (하) 과제 - 수요 맞춤형 개발·인프라 확보가 관건
[드론 산업, 전북 선점 놓쳐선 안된다] (하) 과제 - 수요 맞춤형 개발·인프라 확보가 관건
  • 김보현
  • 승인 2020.11.01 2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 콘텐츠 후 기술 확보’ 역발상 필요… 전주 ‘드론축구’ 모범사례
타지자체 비해 국가지원 약한 전북, 경험·연구실적 쌓을 인프라 필수
제1회 드론축구공식대회 모습
제1회 드론축구공식대회 모습

중국·미국 등이 세계 드론시장을 상당수 점유한 상황에서 전북이 드론산업 놓치지 않기 위해서는 ‘선 콘텐츠 후 기술확보’ 라는 역발상으로 공략해야 한다는 조언이다.

전북 등 전국 드론산업 전략을 조언하는 이범수 (사)캠틱종합기술원 드론사업부장은 “목적이 있는 드론을 개발해 수요를 창출하면, 그 목적을 효과적으로 구현한 정밀한 기술이 필요하다”며 “콘텐츠에 필요한 기술·부품을 전북 드론 기업들이 충당하면, 콘텐츠가 보급되는 만큼 전북 드론 관련 전후방 산업 규모도 커진다”고 설명했다.

대표적인 사례가 전주시가 개발한 ‘드론축구’다.

드론 레저스포츠 산업에 뛰어든 것인데, 미국·중국 등이 선점한 군사·장난감 드론 등의 분야가 아닌 틈새시장을 공략한 것으로 드론축구산업을 통한 레저스포츠 산업·용품 제조를 미래 먹거리 산업으로 세웠다. 2016년부터 전주를 시작으로 연평균 8회 이상 국제·국내 대회 개최, 국내 300개팀 신설 등의 성과를 내며 수요를 늘렸다. 도내 기업의 공급·연구개발 증대로 이어져, 지난해 장비 수출액이 200만 달러가 됐다.

전주 드론관련 기업인 디클래스의 탁무송 팀장은 “드론축구 산업의 90%이상 전주에서 생산한 장비가 사용된다. 다른 나라 역시 드론 축구 제품을 만들고 있지만 전주에서 만드는 제품과 비교하면 경기 한 세트도 못 버티고 깨진다”며 “전주는 드론축구 발상지로서 많은 경험과 이에 따른 기술 노하우, 레퍼런스(reference·참고 자료)가 많다. 이것이 전주 드론의 경쟁력”이라고 했다.

전북도 관계자는 “전북 드론육성을 위한 기본계획연구용역을 내년 수립해 특화분야를 설정하고, 시·군과 협력해 인프라 유치 등 산업 발전 토대 마련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콘텐츠 확보와 함께 관련 드론 산업에 대한 경험·연구실적 등을 쌓을 인프라 확보도 필수다.

드론특별자유화구역, 드론실증도시 등이 지정되면 드론을 활용한 서비스 모델을 복잡한 허가절차없이 바로 테스트할 수 있는 등의 강점이 있어 실용화·상용화를 위해 필수적이다. 서울, 경기, 충북, 강원, 경남, 전남 등 권역별로 유치됐지만 전북은 이러한 테스트베드가 없어서, 전주에서 드론 인프라를 이용하러 갈 경우 전남 나주까지 가야 했다. 드론스포츠복합센터 등 기존 보유한 콘텐츠 관련 국가적 육성을 이룰 인프라도 요구된다.

이범수 부장은 “4차 산업 트렌드인 드론 산업을 외면할 수 없는 시대”라며 “전세계가 생소한 신생사업인 만큼 선제적으로 콘텐츠 응용, 서비스 등 수익성 높은 모델을 발굴해 꾸준한 시험운영·기술보완으로 경쟁력을 높여야 한다”고 했다. <끝>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