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4 20:57 (화)
중국산 마스크 2210만장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한 일당 검거
중국산 마스크 2210만장 국내산으로 속여 판매한 일당 검거
  • 엄승현
  • 승인 2020.11.03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중국산 마스크 2200여만장을 들여와 국내산으로 둔갑시켜 판매한 일당 18명이 검찰에 넘겨졌다.

전북지방경찰청은 3일 대외무역법 위반 등의 혐의로 A씨(40대) 등 3명을 구속 기소의견으로, 나머지 15명을 불구속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밝혔다.

A씨 등은 중국에서 들여온 인증되지 않은 저가 마스크 2210만장을 국내에서 제조한 것처럼 재포장하는 이른바 박스갈이를 해 유통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 등은 장당 150원에 마스크를 들여와 660원 판매해 4배에 가까운 폭리를 취한 것으로 경찰 조사 결과 드러났다.

특히 이들은 전주·완주·군산, 경기도 화성 등에 창고를 마련하고 자금조달, 박스갈이, 인력관리, 창고관리 등 역할을 분담해 범행을 저지르는 치밀함도 보였다.

경찰은 인근 주민의 신고를 받고 출동해 창고에서 발견한 마스크 100만여장을 압수하고 이들을 검찰에 넘겼다.

전북경찰은 코로나19로 인한 국가적 위기 상황 속에서 국민의 건강을 담보로 마스크 유통질서를 교란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앞으로도 엄정하게 대응할 방침이다고 밝혔다.

한편 전북경찰은 지난 2월부터 최근까지 마스크와 관련해 199건의 수사를 진행해 이 중 166건을 기소의견으로, 21건을 불기소·자체 종결로, 12건을 내사중에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