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0 09:32 (화)
남원시, 벼 공동육묘장 공모사업 선정
남원시, 벼 공동육묘장 공모사업 선정
  • 김영호
  • 승인 2020.11.11 21:17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남원시는 전북도가 벼 재배농가의 적기영농 지원과 생산비 절감을 위해 추진한 2021년 쌀 경쟁력 제고 벼 공동육묘장 공모사업에 선정됐다.

벼 공동육묘장은 볍씨 침종단계부터 철저한 종자 소득과 발아, 녹화 등 벼 건전 육묘에 반드시 필요한 시설이다.

시는 “지난해 쌀 경쟁력 제고 공모사업 중 공동녹화장, 무인헬기지원사업이 선정된 바 있으며 올해까지 쌀 경쟁력 제고 공모사업에 2년 연속 선정됐다”고 11일 밝혔다.

시는 올해부터 지역농협, 영농법인 및 읍·면·동 권역별 공동육묘 기반 확대로 전환 사업 희망 지역농협인 남원농협(조합장 박기열), 지리산농협(조합장 정대환)과 현장 토론을 거쳐 공모사업에 선정되는 쾌거를 올렸다.

이번 공모사업에 선정된 벼 공동육묘장은 고품질쌀 계약재배 및 집단화된 쌀 생산지역을 중심으로 공동 사용할 수 있는 벼 육묘시설과 장비를 지원하는 사업 명목으로 도비 1억 2600만원, 시비 1억 2600만원, 자부담 1억 6800만원 등 총사업비 4억 2000만원을 확보해 투자가 이뤄진다.

그동안 남원지역은 벼농사에서 가장 어려운 공동육묘 기반이 부족해 많은 어려움을 겪어왔으나 남원농협 중평부와 지리산농협 산간 고랭지의 지대별로 공동육묘 기반을 획기적으로 확대할 수 있게 됐다.

시는 벼 공동육묘장 선정을 계기로 농촌 고령화로 인한 노동력 절감과 발아실 등 자동육묘 시설을 확보할 수 있어 벼 육묘 실패가 거의 없는 강점을 지닌 식량산업 경쟁력을 높여나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환주 남원시장은 “이번 벼 공동육묘장 공모사업 선정으로 농촌 인구의 고령화 및 노동력 부족해소와 농업농촌 경쟁력 육성에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며 “앞으로도 벼 공동육묘에 필요한 벼 육묘장과 시설·장비 지원을 지속적으로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봉봉 2020-11-11 22:40:33
아 남원에서 사기안당하게 조심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