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2-05 10:59 (토)
2030 항만정책 방향에 전북사업 대거 반영… 해양경제 활성화 내실화 과제로
2030 항만정책 방향에 전북사업 대거 반영… 해양경제 활성화 내실화 과제로
  • 김윤정
  • 승인 2020.11.17 20: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군산항 제2준설토 투기장, 금란도 친수시설 등 주요현안 반영
국가관리 연안항인 상왕등도항 개발 추진
새만금 신항만 국가관리 무역항으로 지정

정부가 수립한 제4차(2021~2030) 전국항만기본계획에 전북지역의 숙원사업이 대거 반영되면서 해양경제 활성화에 탄력이 붙을 전망이다.

이번 계획에서 가장 큰 성과는 국가항만정책의 큰 방향에 군산항과 부안 상왕등도항이 포함된 것이다. 또 새만금 신항만이 국가관리 무역항으로 지정됐다.

다만 이번 항만기본계획에 포함된 전국 60개 항만(무역항31·연안항29)중 전북은 군산항과 상왕등도항 두 항만밖에 없다는 점과 타 지역 항만이 더욱 큰 규모의 사업을 반영시켰다는 점에서 추가적인 노력이 요구된다. 또 고창 구시포항을 지방관리연안항으로 지정하는 데에도 실패하면서 항만정책의 내실화가 필요하다는 분석이다.

17일 해양수산부와 전북도에 따르면 이날 국무회의에 보고한‘2030 항만정책 방향 및 추진전략’에 도의 건의사항이 대부분 반영됐다.

군산항의 최대 숙원사업이었던 제2준설토 투기장 건설과 금란도 투기장은 군산시와 서천군이 상생협약을 맺음으로써 국제공모를 통한 개발계획이 확정됐다. 저수심 구간문제를 해소하기 위한 항 입구와 1~3부두 전면 준설계획도 추진이 가능하게 됐다. 도는 이를 통해 안정적인 선박의 입출항이 가능해져 경쟁력을 높아질 것이라 기대했다. 최근 급증하는 낚시어선과 레저선박으로 접안시설이 부족해진 비응항은 접안시설 확장사업이 반영됐다. 부안 상왕등도항은 기초기반시설 개발계획이 수립돼, 22억 원의 내년도 설계예산을 확보했다.

윤동욱 새만금해양수산국장은“이번에 국무회의 보고된 항만기본계획은 정부와의 최종 협의를 거쳐 확정·고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