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3 22:27 (월)
“전북 아태마스터스 대회 성공개최 적극 협력”
“전북 아태마스터스 대회 성공개최 적극 협력”
  • 육경근
  • 승인 2020.11.19 2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직위, 도·시군 체육부서장 한 자리
대회 준비상황 공유 및 협력사항 논의

2022 전북 아시아·태평양 마스터스대회의 성공 개최를 위해 전북도와 시·군 체육부서장이 한 자리에 모였다.

조직위원회(위원장 송하진 지사)는 19일 도청 회의실에서 도·시군 체육담당부서장, 조직위 관계자 등이 참석한 가운데 회의를 가졌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조직위는 대회 유치과정, 참가선수 특징, 경제·사회적 파급효과 등 대회 전반적인 사항에 대해 설명을 했다.

이어 지난해 10월 스위스에서 개최도시로 선정된 이후 지금까지 대회 준비상황을 공유하고 시·군 차원의 협력사항도 함께 논의했다.

또한 조직위는 현재 진행중인 세부 실행계획 수립을 연내에 마무리할 방침이다.

7월부터 조직위는 최근에 국내에서 개최된 국제행사 관련 자료 수집·분석, 자체 검토 및 토론, 전문가 의견수렴 등을 통해 10개 분야 38개 과제를 도출하고 자체 계획을 수립했다.

앞으로 전문가 자문 등을 통해 세부 실행계획이 확정되면 시·군별 자체 실정에 맞도록 자체 계획을 수립해 줄 것을 시·군에 요청했다.

또한 경기종목 선정 및 시·군별 경기장 배정작업도 조만간 마무리될 것으로 보인다.

조직위는 경기종목과 경기장은 시·군별로 최소 1개 이상 배정한다는 원칙에 따라 그동안 여러 차례의 종목단체 간담회 및 시·군 협의 등을 통해 26개 종목·43개 경기장 선정(안)을 마련했다.

다음달까지 시·군별 경기종목 및 경기장 배정, 경기일정을 최종 확정할 예정이다.

특히 대회의 성패는 얼마나 많은 참가자를 모집하느냐에 달려있는 만큼 단계별로 전략적·체계적인 홍보를 통해 대회를 알리고 참여분위기를 확산해 나가기로 했다.

이와 관련 조직위는 시·군에서 보유·운영하고 있는 온·오프라인 매체를 활용한 적극적인 홍보와 함께 시·군별 특색있는 관광콘텐츠 발굴에도 힘써 줄 것을 당부했다.

무엇보다 대회의 성공을 위해서는 긴밀한 협업이 중요한 만큼, 그 중요성을 인식하고, 앞으로 도와 시·군이 함께 힘을 모아나가기로 뜻을 같이 하였다.

이강오 조직위원회 사무총장은 “대회 성공의 열쇠는 전북도와 14개 시·군의 긴밀한 협력체계 아래 IMGA와 대한체육회, 한국관광공사 등 유관기관의 지원을 이끌어내는 것”이라면서 “시·군 부단체장 회의와 정책협의회 등을 통해서 끊임없이 소통하는 시간을 갖고 14개 시·군 모두가 함께하는 대회로 만들어 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