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4 09:54 (화)
전북도와 경북도, 동서 교류와 화합 위한 SOC 공동건의문 발표
전북도와 경북도, 동서 교류와 화합 위한 SOC 공동건의문 발표
  • 김윤정
  • 승인 2020.11.19 20:30
  • 댓글 4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송하진 지사, 이철우 경북지사 등 두 지역 자치단체장 공동건의문 서명·발표
전주~김천 철도, 전주~대구 고속도로 건설 위한 국가계획 반영 위해 노력키로
전북-경북 SOC 공동건의문 채택 행사가 19일 무주군 설천면 라제통문 덕유정에서 열려 (좌측부터) 전춘성 진안군수, 최명규 전주부시장, 황인홍 무주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김충섭 김천시장, 이병환 성주군수가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북도청
전북-경북 SOC 공동건의문 채택 행사가 19일 무주군 설천면 라제통문 덕유정에서 열려 (좌측부터) 전춘성 진안군수, 최명규 전주부시장, 황인홍 무주군수, 이철우 경북도지사, 송하진 전북도지사,김충섭 김천시장, 이병환 성주군수가 손을 맞잡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제공=전북도청

송하진 전북도지사와 이철우 경상북도지사를 비롯한 전북과 경북지역 자치단체장들이 국가균형발전과 동서화합을 위한 교통망 구축에 힘을 모으기로 결의했다.

19일 이들 단체장들은 무주 라제통문 앞에서 ‘전주-김천 철도, 전주-대구 고속도로’ 건설 필요성을 담은 공동건의문을 발표하고 정부의 적극적인 역할을 촉구했다.

공동건의문 서명과 발표에는 전북도와 경북도 외에도 최명규 전주부시장과 전춘성 진안군수, 황인홍 무주군수, 김충섭 김천시장, 이병환 성주군수 등 노선 경유지에 포함되는 기초지자체장들이 함께했다.

행사는 호남과 영남을 연결하는 ‘신(新)라제통문’을 건설하자는 의미를 담아 백제와 신라를 잇던 관문인 무주군 설천면 라제통문 덕유정에서 열렸다.

단체장들은 결의문을 통해 “우리나라의 철도와 고속도로는 대부분 남·북 방향으로 건설된 반면 동·서 교통망은 매우 취약하다”며“이는 호남과 영남 간 교류가 활성화를 저해하고 못하고 지역화합에도 장애가 됐다”고 강조했다.

이어 “두 지역의 화합은 역사적 과제다. 전주~김천 철도와 전주~대구 고속도로가 건설되면 지역경제 활성화와 지역 간 화합을 통해 국가발전에도 기여할 것”이라고 역설했다. 실제 이 두 가지 SOC사업이 국가 교통망 계획에 반영될 경우 환서해안권과 환동해안권을 잇는 새로운 경제벨트가 구축된다. 아울러 지역 간 교류가 용이해져 도민 간 소통도 원활해질 전망이다.

꽉 막혔던 경북지역과의 통행시간 단축으로 물류비용절감 등 경제효과와 도시 간 연계기능 강화로 인한 국토균형발전도 기대된다.

송하진 전북지사는 “동서가 막힘없이 통한다면 지역갈등은 자연히 사라지게 될 것이다”면서“수도권 공화국을 막기 위해서라도 국토의 균형 축을 남북에서 동서로 바꿔 나가야한다”고 말했다.

이철우 경북지사는“동서의 발전과 화합을 염원하는 지역의 강력한 목소리에 정부가 확실한 답을 해 달라”고 요청했다.

한편 전주~김천 철도는 전주에서 진안, 무주를 거쳐 김천을 잇는 길이 101.1km의 단선전철이다. 사업비는 2조3894억 원이 투입될 것으로 예상된다. 전주~대구 고속도로는 전주에서 무주, 경북 성주, 대구 금호JCT를 잇는 길이 128.1km(4차로) 규모로, 사업비는 4조8578억 원으로 추산됐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4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만성동 주민 2020-11-21 11:27:31
이런 기사는 정말 좋네요. 전주-대구 고속도로 계통 좋습니다!!!

동서하나 2020-11-20 12:46:00
이왕 전주-대구간 고속도로에서 무주-김천지선도 만들 필요가 있다. 강원도로 오가기 편리하게 전주.완주-김천혁신도시 교류와 전자산단 구미하고도 편리하게 오갈수 있을려면 무주-김천간 고속도로도 예외 아니게 필요해 경북북부로도 쉽고 빠르게 오갈수 있어야 한다.

아니면 무주-김천 일반도로 4차선 준고속도로화시키는 걸로나마 보상해줘야 한다.

초광역화 2020-11-20 11:27:46
전북과 경북대구 초광역화 행정통합을 제안한다. 전북동부권은 생활풍습 언어가 경북과 비슷하다. 부울경에 맞대응 할 수 있는 초광역권이 필요하다.

경북 2020-11-20 10:42:47
20년전부터 추진하던 고속도로 철도다. 지난 선거때 무주-설천 4차선도 곧 착수한다고
했는데 아직 감감무소식이다. 예나 지금이나 방치와 홀대는 똑 같다. 무주는 경북에 편입해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