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1-23 22:27 (월)
[속보] 정부, 사실상 코로나19 '3차 유행' 선언
[속보] 정부, 사실상 코로나19 '3차 유행' 선언
  • 김윤정
  • 승인 2020.11.20 18: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와 익산 비롯 신규 확진자 사흘 연속 300명대
전국 '거리두기 2단계' 눈앞
주말·연말모임 자제 호소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다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정세균 국무총리가 20일 오전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다시 확진자가 급증하고 있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과 관련한 대국민 담화를 발표하고 있다. /연합뉴스

전주와 익산을 중심으로 수도권 발 코로나19 확진자가 대거 발생한 가운데 정부가 사실상의 ‘3차 유행’을 선언했다. 전국적으로 사흘 만에 신규 확진자 수가 300명대를 넘어선 게 그 배경이다.

대유행 선언과 함께 정부는 주말과 연말 모임 등을 자제하라고 권고하고,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를 1.5단계에서 2단계까지 상향하는 방안을 유력하게 검토하고 있다.

윤태호 중앙사고수습본부 방역총괄반장은 20일 정례 브리핑을 통해 “수도권을 중심으로 한 세번째 국내 유행이 진행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고 밝혔다.

정세균 총리는 이날 대국민담화문에서 “연말연시 계획하고 있는 각종 모임을 최대한 자제하고 필수활동 이외에는 가급적 집안에 머물러달라”고 호소했다. 정 총리는 특히 “청년들의 협조가 무엇보다 절실하다"고 강조했다.

한편 중대본은 앞으로 한 주 동안 하루 평균 확진자 수가 200명 이상에 도달할 경우, 2주가 지나지 않더라도 거리두기 2단계 격상을 실시할 예정이다. 앞서 전남 순천은 거리두기 세분화 이후 전국 최초로 2단계 적용됐고, 전주시·익산시·횡성군 등은 기존 1단계에서 1.5단계로 상향된 상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