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0-12-03 11:34 (목)
“여기가 골프장인지? 공사장인지"... 기분만 망친 라운딩
“여기가 골프장인지? 공사장인지"... 기분만 망친 라운딩
  • 전북일보
  • 승인 2020.11.22 20:05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도내 A골프장 공사 중 영업 강행 골퍼들 원성 높아
페어웨이는 엉망인데 오히려 요금은 인상 비난여론
홀 사이 안전시설 설치되지 않아 골퍼들 안전 위협
공사로 홀마저 축소, 곳곳 파손에 공사소음 짜증만
1번홀 옆 그늘막 쉼터안에 시멘트 포대가 쌓여있다. 쉼터 화장실은 세면대, 변기 등이 전혀 청소가 되어 있지 않아 냄새가 진동하고 있다.
1번홀 옆 그늘막 쉼터안에 시멘트 포대가 쌓여있다. 쉼터 화장실은 세면대, 변기 등이 전혀 청소가 되어 있지 않아 냄새가 진동하고 있다.
2번홀 들어서기 전 비탈길에 토사가 흘러나오고 있다.
2번홀 들어서기 전 비탈길에 토사가 흘러나오고 있다.
3번홀(왼쪽)과 1번홀(오른쪽·아래쪽) 사이에 안전그물망이 설치되지 않아 티샷한 공이 날아들어 골퍼들의 사고위험이 노출돼있다. 또 3번홀 페어웨이에 잔디를 다지는 기계가 한쪽에 자리하고 있어 골퍼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3번홀(왼쪽)과 1번홀(오른쪽·아래쪽) 사이에 안전그물망이 설치되지 않아 티샷한 공이 날아들어 골퍼들의 사고위험이 노출돼있다. 또 3번홀 페어웨이에 잔디를 다지는 기계가 한쪽에 자리하고 있어 골퍼들의 불만을 사고 있다.
4번홀에서 굴삭기 2대가 작업을 하고 있다. 골퍼들은 작업소음으로 라운딩에 집중을 할 수가 없다.
4번홀에서 굴삭기 2대가 작업을 하고 있다. 골퍼들은 작업소음으로 라운딩에 집중을 할 수가 없다.
3번홀에서 4번홀로 가는 카트 길에 임시방편으로 자갈을 쌓아놓아 길을 이었지만 여전히 울퉁불퉁래 카트이동이 힘들다.
3번홀에서 4번홀로 가는 카트 길에 임시방편으로 자갈을 쌓아놓아 길을 이었지만 여전히 울퉁불퉁래 카트이동이 힘들다.
5번홀 티샷하는 장소 아래로 낭떠러지가 심해 골퍼들의 안전사고가 노출돼있다.
5번홀 티샷하는 장소 아래로 낭떠러지가 심해 골퍼들의 안전사고가 노출돼있다.
페어웨이 중간에 흙이 쌓여있는 등 잔디관리도 엉망이다.
페어웨이 중간에 흙이 쌓여있는 등 잔디관리도 엉망이다.

“여기가 골프장인지, 공사장인지 기분만 망치고 돌아가네요.”

도내 한 골프장이 보수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는 상황에서 영업을 강행하고 있어 골퍼들로부터 거센 원성을 사고 있다.

특히 현재 이 골프장의 일부 홀에서는 홀 간에 설치되어야 할 안전시설(그물망 등)이 설치되지 않아 타구 사고 등 골퍼들의 안전마저 위협받고 있어 행정당국의 철저한 관리가 요구되고 있다.

심지어 이 골프장은 이런 상황에서도 타 골프장들의 호황인 점을 노리고 최근 그린피를 30%가량 인상하는 등 도무지 상식적으로 이해하지 못하는 영업 행태를 일삼고 있어 골퍼들로부터 비난여론이 확산되고 있다.

게다가 당초 9개 홀로 운영되던 홀도 공사로 인해 8개 홀밖에 운영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인데도 불구하고 오히려 가격을 인상하는 비정상적인 영업을 자행하고 있다.

현재 이 골프장의 그린피는 8개 홀을 2번에 걸쳐 라운딩하는 방식이며 주중의 경우 4인 기준 1인 6만 5000원이며 주말에는 8만 9000원의 요금을 받는다.

이 때문에 최근 내장객들이 경기 도중 환불을 요구하는 시비가 벌어지는 상황이 속출하는가 하면 이 골프장의 영업 행태에 대한 비난 여론이 쇄도하고 있는 실정이다.

특히 일부 홀에는 타구 사고 예방 등을 위한 홀간에 설치되어야 할 안전 시설(그물망 등)이 전혀 설치되어 있지 않아 골퍼들이 타구 사고 위험에 무방비로 노출되어 있는 실정이다.

최근 이 골프장을 방문했다는 A씨는 “주말 지인들과 함께 골프를 즐기기 위해 이 곳을 찾아다가 페어웨이 상태 등을 보고 도저히 운동을 할 수가 없었다”며 “아무리 돈도 좋지만 이런 상태에서 영업을 하고 있는 행태는 비난받아 마땅하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최소한의 안전조치는 갖춰놓고 영업을 하는 게 맞지 않느냐”며 언성을 높이며 “다시는 이러한 일들이 발생하지 않도록 행정당국의 철저한 관리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또 다른 골퍼 B씨는 “그린에서 퍼터를 하고 있는데 옆 홀에서 골프공이 날아와 불안해서 골프를 즐기는 것인지 서바이벌을 하는 것인지 모를 정도다”며 “이렇듯 안전시설이 갖춰져 있지 않은 골프장이 어떻게 영업을 할 수 있는지 모르겠다. 굴착기 등 공사소음때문에 라운딩을 집중할 수 없다”고 꼬집었다.

이에대해 골프장 관계자는“보수공사는 거의 마무리중이다. 잔디를 보식했는데 공교롭게 요즘 기온이 낮다보니까 잔디가 안 자란다”면서 “일부 홀과 홀사이에 안전그물망 등 미설치된 부분은 최대한 빨리 보완을 하겠다"고 답했다.

한편 이 골프장은 지난 8월 내린 폭우로 인해 홀 여기저기가 파손됐고 최근 골프장을 새롭게 정비하기 위한 보수공사가 한창 진행되고 있다. /순창 임남근·육경근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대주라 2020-11-23 12:15:45
이게바로절나북도다 푸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하ㅋㅋ