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5 10:20 (월)
이것은 취하고, 저것은 버려라
이것은 취하고, 저것은 버려라
  • 기고
  • 승인 2020.11.23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재호 (한국예총 전북연합회장)
소재호 한국예총 전북연합회장
소재호 한국예총 전북연합회장

노자는 말한다. 저것은 버리고 이것은 취하라. 이 말, 거피취차(去彼取此)를 도올은 다음과 같이 풀이한다. “ ‘저것’이란 모든 관념적 허구이며 형이상학적 폭력이며 감각적 허환이다. ‘이것’은 나의 일상적 현실이며 나의 생명 중추가 느끼는 실재이며, 이 세계에 근접한 번뇌이며 보리이다. 노자가 말한 리얼리즘이며 실천주의이며 하학이상달(下學而上達)의 현실주의이다. ”

관념이나 이념 따위의 극단적 대립은 실학적 이로움이 없는 먼 곳의 화두일 뿐이다. 학문의 서책 안에서 논의되는 철학과는 다른 이야기이다. 우리 국민들은 느닷없이 관념적 대립, 혹은 이념적 대칭의 양극 모서리에서 서로를 향해 손가락질해대는 양상을 띤다. 정말 느닷없고 어처구니 없는 곳으로 지향한다. 시비가 옳고 그름의 본질적 차원에서 시작되지 않고 감정의 대입으로 확대되다가 마침내 진영 논리로 양분되는 현실을 자주 보게 된다. 흑백의 양분 논리는 철학이 아니고 심리학도 아니다.

더구나 인간주의를 함유하는 인문학도 아니다. 흑과 백이 혼융하는 회색이 오히려 상생의 근원이며 만물 생성의 시발이다. 물들고 번짐으로 인해 이룩됨이 생성의 단계로 차차 나아감이다. 생성은 제2의 생성을 파생시키며 진화하는 것이 세상 발전의 이치이자 선가치이다.

윤선도의 오우가(五友歌) 중에 대나무 송(頌)을 읊은 시조가 있다.“나무도 아닌 것이 풀도 아닌 것이/ 곧기는 뉘 시기며 속은 어이 비었는가/ 저렇게 사시에 푸르니 그를 좋아 하노라//” 대나무는 풀인지 나무인지 분류 논쟁으로 인해 실용적 가치가 달라지지도 않으며, 이런 논급은 실존적 존재를 식물 분류 그 본질성에 억지로 갈래지우려는 뜻에 다름 아니다. 부부간에 한 쪽은 기독교 신앙자이고 다른 쪽은 불교인이라 할 떄 밥상머리에서 날이면 날마다 교리에 대한 쟁투를 벌릴 일인가? 신앙의 문제는 멀리 두어 ‘저것’이고 살림살이 전반에 관한 문제는 ‘이것’의 실용으로 삼을 것이다. 우리가 그러한 슬기로운 민족이기도 하면서 어느 대목에서는 ‘저것’만을 가지고 피투성이가 되는 일은 알다가도 모를 일이다.

2000년 6·15 공동선언이 있었고 한국과 북한이 합의해서 개성공단지를 조성하고 생산 활동을 전개하여 매우 큰 성과를 낸 일이 있었다. 세계 인류사상 이렇게 절묘하고 아름다운 교집합을 이뤄낸 사실이 없었을 것이다. 그야말로 공리주의의 공동선의 이룸이었다. 사상 문제, 이념 문제는 먼 뒷골목에 던져 두었고 만지작거리지도 않았다. 유물사관론이 어떻고 민주자본주의가 어떻고는 ‘저것’이었을 뿐이다. 개성공단의 산업 열차는 38선을 지워가고 있었다. 참 잘 되어갔다. 그런데 ‘대박’ 운운하며 박근혜 정부가 이를 철폐하고 말았다. 개성공단은 생산공장 가동의 의미를 넘어 민족의 동질성 찾아가기의 상징적 의미였다. 박근혜 정부의 큰 실수였다. 반민족적 범죄였다. 사이가 좋은 양자를 적으로 삼게 이간하는 일이 법죄의 하나인 것이다. 너무 철없었다. 개성공단의 사업은 교집합 단계의 확대였다. 교집합이란 용어는 수학 용어인데 필자가 시를 설명하는 수단으로 잘 사용한 매우 긍정적 어휘이다. 서로 물들기요, 서로 번짐을 담보하는 용어이다. 이런 문법은 저 관념적인 어휘인 융복합의 개념을 뛰어 넘는 구체적 행동 용어인 셈이다.

‘저것’으로 인해 매몰되어 버린 ‘이것’들을 마냥 찾아내어 교집합을 만들어 가자.이 일이 공동선이요, 공리주의 실현이며 민족의 미래 비젼인 것이다. 성씨가 각각 다른 이성지합異姓之合 도 부부가 되지 않는가? 콩깍지를 서로 눈에 쓰며 사랑을 도출하지 않는가? /소재호 (한국예총 전북연합회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