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18 11:22 (월)
문대통령 “2050탄소중립, 산업·에너지구조 바꾸는 담대한 도전”
문대통령 “2050탄소중립, 산업·에너지구조 바꾸는 담대한 도전”
  • 김준호
  • 승인 2020.11.23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G20 정상회의… “그린뉴딜 성과 공유, 선진국·개도국 가교역할”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회의로 열린 리야드 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듣고 있다. 문 대통령 뒤로 주요 20개국 정상들의 모습을 합성한 사진이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22일 오후 청와대에서 화상회의로 열린 리야드 G20 정상회의에 참석해 발언을 듣고 있다. 문 대통령 뒤로 주요 20개국 정상들의 모습을 합성한 사진이 보인다. /사진=연합뉴스

 문재인 대통령이 이달 22일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복원력 있는 미래’를 주제로 열린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두 번째 세션에서 2050 탄소중립 의지를 밝혔다.

강민석 청와대 대변인은 23일 브리핑을 통해 이같은 내용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화상으로 진행된 회의에서 “2050 탄소중립은 산업과 에너지 구조를 바꾸는 담대한 도전이며, 국제적 협력을 통해서만 해결 가능한 과제”라고 밝혔다.

이어 2050 탄소중립을 위해 올해 안에 장기 저탄소 발전전략을 마련하고 국가결정기여(국가감축목표)를 갱신해 유엔에 제출할 계획이라고 소개하면서 “그 목표를 이루려면 에너지 정책을 전환하고, 그린 경제의 비중을 높여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특히 문 대통령은 한국판 뉴딜의 한 축인 그린 뉴딜을 설명하며 “저탄소 기반 경제산업 패러다임을 구축하고, 코로나와 기후 위기를 포용적이고 지속가능한 성장의 기회로 바꾸도록 그린 뉴딜의 성과를 적극 공유하겠다”고 말했다.

또한 “저탄소 사회로의 이행은 개발도상국에 더 큰 부담인 만큼 선진국이 기술과 경험을 적는 나누는 게 중요하다”며 “책임 있는 중견국으로서 선진국과 개도국의 가교 역할을 하면서 국제사회 협력을 이끄는 데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아울러 “녹색기후기금과 글로벌 녹색성장연구소를 통해 개도국의 지속가능 발전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강민석 대변인은 “G20 정상회의에서는 문 대통령뿐 아니라 다수의 정상이 기후변화에 대응하기 위한 G20 국가들의 더 많은 역할과 책임, 탄소배출량 감축 목표 등에 대한 입장을 공유했다”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