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4 19:48 (일)
김기영 도의원, 청소년 자살률 심각 대책마련 필요
김기영 도의원, 청소년 자살률 심각 대책마련 필요
  • 이강모
  • 승인 2020.11.23 20: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기영 도의원
김기영 도의원

김기영(익산3) 전북도의회 의원은 23일 제377회 2차본회의 5분자유발언을 통해“청소년들에 대한 좀더 많은 관심을 통해 자살을 미연에 방지해야 한다고”주장 했다.

김기영 의원은 “2011년부터 조금씩 줄어들던 청소년들의 자살이 2016년부터 다시 증가하기 시작해, 2018년 한해에는 무려 827명의 청소년이 자살로 세상을 떠났다”며 “전라북도 또한 2016년이후 33명의 학생이 스스로 목숨을 끊었고, 2019년에는 무려 12명의 학생이 세상을 등지는 등 대책마련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어 “코로나로 인해 비대면 상황이 장기화되면서 고위험군 조사와 관리등 학교의 보호가 약해졌으며, 청소년들이 학교에 가지 않으면서 인터넷과 SNS 등 미디어에 하루 6시간 이상 과몰입하는 등 더욱 염려스러운 상황”이라며 “학생들에게 가장 안전한 곳은 학교이며, 학교가 학생들을 자살로부터 보호하는 울타리가 되어줄 수 있도록, 전라북도교육청과 전라북도의 더 많은 관심과 노력을 기울여 달라”고 주문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