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6 19:40 (화)
허성철 사진작가 개인전, 카메라로 그린 ‘산’
허성철 사진작가 개인전, 카메라로 그린 ‘산’
  • 문민주
  • 승인 2020.11.24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덕유산·모악산 등 작업, 한지 출력·색실 표현
다음 달 6일까지 사진공간 눈… 총 10작품 전시
(위) 모악산 / (아래) 고덕산
(위) 모악산 / (아래) 고덕산

“흔히들 카메라로 사진을 ‘담는다’라고 표현한다. 렌즈를 매개로 자신의 속내를 드러내기 때문이리라. 그렇지만 나는 이번에도 사진을 ‘그렸다’”

허성철 사진작가가 카메라로 산을 그렸다. 작가는 다양정을 오가는 길에 보는 모악산을, 지인을 따라 올랐던 덕유산을 그렸다. 이에 더해 심란했던 올해 봄, 여름, 가을 그리고 그 마음 한편을 그렸다.

그의 여덟 번째 개인전이 25일부터 다음 달 6일까지 사진공간 눈에서 열린다. 고덕산, 모악산, 덕유산 등 작품 총 10점을 선보인다.

사진과 그림을 결합해 새로운 미술 작품을 만들어 온 작가는 이번 전시에서 또 다른 작업을 시도했다. 한지를 출력한 뒤, 그 위에 색실을 얹어 입체감을 살리고, 작업 의도를 부각했다. 자신만의 이야기를 강조한 것이다.

“같은 풍경, 같은 공간에서도 나만의 이야기를 담고 싶었다. 눈에 보이는 부분 부분을 각기 해석하고, 그 각각을 여러 번 덧칠해서 그렸다.”

허 작가는 이런 결과물을 통해 희망을 이야기하고자 했다. 그는 “현재를 헤치고 이겨내 앞으로 나가고자 했다. 그래서 작품 속 하늘은 푸르고 당당하며 그 당당함과 푸르름에 기대어 지금 내가 있는 현실과 무거운 마음을 이겨내고 싶었다”고 밝혔다.

허 작가는 전 전북일보 사진기자로 경희대 대학원에서 다큐멘터리사진을 전공했다. ‘전주를 기록하다’라는 주제로 1994년부터 전주가 변해가는 모습을 작업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