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6 19:40 (화)
코로나19가 삼켜버린 ‘20학번 대학생들의 로망’
코로나19가 삼켜버린 ‘20학번 대학생들의 로망’
  • 김선찬
  • 승인 2020.11.24 20: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비대면 강의, 축제·MT 등 사라져
“동기 얼굴조차 모르고 1년 지나가”

“낭만적이고 열정이 넘치는 대학 생활을 꿈꿨는데, 허탈합니다.”

코로나19 장기화로 대학에서 즐길 수 있는 축제, 체육대회, 동아리·학생회 등의 활동은커녕 학우들 얼굴조차 서로 모르고 한 학년의 시간이 훌쩍 지나간 20학번 새내기들의 공통된 목소리다. 코로나19가 새내기 대학 생활의 낭만마저 삼켜버린 것.

우석대 김은새 학생은 코로나19로 제대로 된 고등학교 졸업식도 하지 못한 채 여전히 고등학생에 머물고 있다는 느낌을 받고 있다고 한다.

고3 수험생 당시 대학에 입학하면 여러 활동에 참여할 수 있을 것이라는 마음으로 버텼지만, 물거품이 돼버렸기 때문이다. 특히, 1학년 과 대표를 맡고 있다는 김은새 학생은 학우들과 메신저로 소통하다 보니 정보전달 과정에서 오해가 생기기도 한다고 전했다.

원광대 원준재 학생은 주변 친구들보다 1년 늦게 입학해 누구보다 대학 생활에 대한 기대감이 컸지만, 절망감을 맛봤다.

원준재 학생은 “대학에 재학 중인 누나가 시험 기간에 친구들과 자유롭게 공부하는 모습, 대학로에서 동아리 뒤풀이 문화를 즐기는 모습 등을 보며 부러움을 느꼈다”며 “하지만 코로나19로 개강 이후 집 안에 머물면서 비대면 강의를 들어야 했다. 제대로 된 대학문화를 즐겨보지 못했다”고 말했다.

전북대 이창주 학생은 학우들과 교류가 없었던 대학 생활을 돌이켜 보며 회의감마저 든다고 했다.

“군 복무를 위해 입대해야 할 시기가 됐는데, 학우들과 추억을 만들 수 있는 시간이 없었습니다.”

이창주 학생은 “내년에는 코로나19가 종식되기를 바라지만, 대학 생활이 무엇인지 경험을 못 해 종식되더라도 적응하지 못할까 걱정이다”고 말했다.

코로나19 확진자가 늘면서 재확산이 우려되는 가운데 전북지역 대학교 20학번 새내기들의 한숨도 깊어지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