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5 10:20 (월)
[신간] 문명탐험가 송동훈 작가, <에게해의 시대> 발간
[신간] 문명탐험가 송동훈 작가, <에게해의 시대> 발간
  • 최정규
  • 승인 2020.11.25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명의 충돌과 자유를 향한 그리스인의 투쟁 <에게해의 시대>
페르시아 전쟁, 펠로폰네소스 전쟁, 알렉산드로스 전쟁, 헬레니즘 전쟁 등 기원전 6세기부터 기원전 1세기 걸친 에게해 주변의 전쟁이야기
크고 작은 전쟁, 잘 알지 못했던 전쟁 상황의 이야기까지 흥미 돋궈

페르시아제국과 아테네, 스파르타 군을 중심으로한 델로스 동맹이 벌인 치열한 전투인 페르시아 전쟁. 그 결과는 아테네를 중심으로 한 민주주의가 꽃을 피우게 된다. 하지만 페르시아 전쟁으로 승리한 아테네와 스파르타는 그리스 패권을 두고 충돌하게 된다. 이를 펠로폰네소스전쟁이라 부른다.

이렇듯 고대 그리스의 각각 다른 문명은 계속해서 충돌하며 여러 나라가 패권을 다퉜다. 기원전 6세기부터 기원전 1세기까지 걸친 에게해를 중심으로 펼쳐진 전쟁이야기가 책으로 발간됐다. 송동훈 작가의 <에게해의 시대>(시공사).

책은 페르시아 전쟁부터 펠로폰네소스 전쟁, 알렉산드로스의 대단한 진격에서 헬레니즘 세계의 전장까지 꼼꼼하게 훑으며 무수히 충돌하던 문명의 이야기를 생생하게 전해준다. 격전의 순간에서 세상의 인식을 뒤바꾼 거대한 전쟁의 역사다.

기원전 6세기부터 기원전 1세기까지 500년에 걸쳐 에게해 주변에서 일어난 굵직한 문명의 충돌을 중심으로 이야기가 전개된다. 전쟁 중간 중간 있었던 크고 작은 모든 전쟁을 다루면서 각각의 전쟁이 어떻게 맞물렸는지를 알리며 독자로 하여금 그리스 문명의 큰 그림을 볼 수 있게 했다. 특히 상세히 국지전을 다루는 방식은 그동안 펠로폰네소스 전쟁, 알렉산드로스 전쟁 등 하나의 획을 그은 전쟁만을 다룬 기존의 책들과 차별성을 지닌다.

폴리스들이 각자의 가치를 기반으로 충돌하며, 때로는 소멸하고 때로는 제국을 건설해나가면서 가져온 파장을 탁월한 이야기꾼 송동훈 특유의 섬세하지만 과감한 필체로 그려냈다. 사건을 속도감 있게 전개하며 그 안에서 지금과 맞닿은 의미를 찾을 수 있는 장면을 엄선했다. 마치 한 편의 영화를 보는 듯한 스토리텔링과 긴박한 공방은 보는 이의 눈을 뗄 수 없게 한다.

페르시아, 아테네, 스파르타, 마케도니아, 코린토스, 테베부터 시라쿠사, 에피담노스, 포티다이아, 암피폴리스, 플라타이아이, 미틸레네, 멜로스 등 이름조차 생소한 폴리스들의 흥망성쇠는 전쟁사의 이면을 적나라하게 드러낸다. 크세르크세스, 레오니다스, 페리클레스, 알렉산드로스부터 옥타비아누스, 안토니우스, 클레오파트라까지 한 시대를 수놓은 영웅들, 소크라테스, 아리스토텔레스 등 위대한 철학자, 헤로도토스, 투키디데스 등 당대의 역사가들의 업적을 그저 나열하지 않고, 시대의 한가운데서 이름을 남기지 않은 이들과 함께 활약하는 모습도 그렸다.

책에는 전쟁 영웅으로 주목받아온 사람들의 행적을 시대와 정치 속에서 다시 읽음으로써 위대한 지도자의 등장을 좀 더 면밀하게, 객관적으로 살펴보는 중요한 관점이 녹아 있다. 전쟁에 얽힌 개개인의 욕망이 당대 정세와 긴밀하게 연결돼 결국 새로운 시대가 탄생하고 저물었음을 흥미로운 시선으로 보여준다.

송 작가는 “위대한 문명도, 강력한 제국도 결국은 멸망했고, 사라진다”면서 “그런 문명과 제국이 남긴 유적 앞에서 느끼는 비애야 말로 역사를 배워야 하는 가장 강력한 동인”이라고 책 발간 이유를 설명했다.

송동훈 작가는 익산출신 송정호 전 법무부장관의 아들이다. 연세대학교에서 정치외교학을, 동대학 국제학대학원(GSIS)에서 국제정치학을 공부했다. 12년 동안 조선일보에서 기자로 일했고 사회부, 정치부, 경제부, 산업부를 거쳤다. 저서로는 <송동훈의 그랜드투어> 서유럽·동유럽·지중해 세 편과 <세계사 지식향연> 영국-스페인 편, <대항해시대의 탄생> 등이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