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6 19:40 (화)
전북 수출 실적과 어업생산량 줄줄이 감소
전북 수출 실적과 어업생산량 줄줄이 감소
  • 강인
  • 승인 2020.11.25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0월 전북 수출 5억780만 달러로 전년 대비 2.1% 감소
두 달 연속 월 수출 5억 달러 상회한 것은 고무적
올해 3분기 전북 어업생산량 전년 대비 13.8% 감소
어업 주요품종 생산량 전반적으로 줄어

전북지역 수출 실적과 어업생산량이 지난해 대비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25일 한국무역협회 전북지역본부에 따르면 지난달 전북 수출은 5억789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2.1% 감소했다.

다만 수출액은 감소했지만 지난달 조업일이 추석연휴로 지난해 10월보다 2일 적었음을 감안하면 하루 평균 수출액은 2418만 달러로 지난해(2255만 달러)보다 7.2% 증가한 셈이다.

월 수출액이 지난달에 이어 두 달 연속 5억 달러를 넘어섰다는 점도 고무적이다.

수출 품목별로는 동 제품 수출이 크게 증가하며 1위를 차지했다. 동 제품은 전년 대비 55.6% 늘어난 4334만 달러 수출됐다. 이어 합성수지(3756만 달러), 농기계(2964만 달러), 인조섬유(2497만 달러), 선재봉강철근(2262만 달러), 기타화학공업제품(1939만 달러) 등 수출이 증가했다.

반면 정밀화학원료(4281만 달러), 건설광산기계(2853만 달러), 자동차(2704만 달러), 자동차부품(1929만 달러) 등은 수출이 감소했다.

또 올해 3분기 전라 어업생산량은 1만6073톤으로 지난해 같은 분기 대비 13.8%(-2564톤) 감소했다.

어업별로는 천해양식어업 -28.0%, 내수면어업 -4.3%, 일반해면어업 –1.3%를 기록했다.

이에 어업생산 금액은 930억 원으로 지난해보다 7.3%(-73억 원) 줄었다.

이강일 한국무역협회 전북지역본부장은 “지난달 수출액이 전년 동월 대비 감소했지만 비교적 선전했다”고 분석하며 “도내 수출의 40% 이상을 차지하는 중국, 미국 시장에서 우리 제품의 수입수요가 회복되고 있다는 점에서는 긍정적이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미국과 유럽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계속 늘어나고 있어 수출회복이 지속될지 우려가 커지고 있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