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6 19:40 (화)
전주시-LH 소송전 가련산 공원 가보니
전주시-LH 소송전 가련산 공원 가보니
  • 이종호
  • 승인 2020.11.25 20:24
  • 댓글 2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시민 품으로 돌려준다더니 관리 허술
25일 전주 가련 산 공원에 설치된 운동시설과 편의시설들이 녹이 슬어 있어 시민들에게 외면받고 있다. /조현욱 기자
25일 전주 가련산 공원에 설치된 운동시설과 편의시설들이 녹이 슬어 있어 시민들에게 외면받고 있다. /조현욱 기자

소송 전까지 불사하며 전주 가련산 공원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겠다는 전주시가 정작 공원관리에는 손을 놓고 있어 시민들의 외면을 받고 있다.

전주 가련산 공원은 지난 1966년 근린공원으로 결정됐으며 지난 2017년 전주시와 LH간 상생및지역발전협력사업추진기본협약 체결이후 지난 2018년 공공지원민간임대주택 공급촉진지구 지정됐다.

LH는 가련산 공원의 70%에 해당하는 22만㎡를 공원으로 존치, 정비 사업을 통해 새롭게 개발하고 나머지 30%부지에 임대아파트와 일반 분양아파트 1893호 건설 계획을 세우고 있다.

하지만 전주시가 가련산 공원을 시민에게 돌려줘야 한다며 보상에 착수하자 LH가 집행정지 처분 소송을 내면서 소송전이 전개되고 있다

전주시는 177억 원을 들여 전체 공원부지 32만1386㎡가운데 국공유지를 제외한 사유지 19만㎡에 대한 보상을 마치고 가련 산 전체를 공원으로 조성. 시민들의 품으로 돌려준다는 계획이다.

그러나 공원관리상태는 엉망이어서 힐링과 휴식공간이라는 공원으로서의 기능을 잃어가고 있다.

해당 공원은 6.25전쟁 당시 나라를 지키기 위해 500여명의 학도병을 기리기 위해 도민들의 성금으로 순국학도현충비와 충혼탑이 조성돼 있는 유서 깊은 곳이지만 벤치와 운동시설이 낡고 녹슨 채 방치돼 있어 힐링은커녕 을씨년스런 분위기마저 들게했다. .

실제 최근 방문한 가련산 공원은 지난 가을동안 떨어졌던 낙엽이 그대로 방치돼 공원전체를 뒤덮고 있었고 벤치에는 파란 이물질이 잔뜩 껴 있어 앉을 수도 없었다.

언제 설치됐는지도 모를 정로도 오래되고 낡은 운동시설은 녹이 슬어 사용할 수 없었고 목재로 만든 운동시설도 색이 변색된 채 아무렇게나 방치돼 있어 주말을 맞은 화창한 날씨였지만 이곳은 찾는 시민들을 찾아볼 수 없었다.

이 때문에 막대한 보상비를 들이고 공원을 시민의 품으로 돌려주기위해 소송까지 감수한 보람이 반감되지 않을까 우려가 커지고 있다.

이에 대해 공원관리를 맡고 있는 덕진구청 관계자는 “현장 확인 후 조치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2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병수 2020-11-26 15:48:10
선택과 집중

공원에 포함돼 있을 뿐
밭 등으로 사용돼 사실상 공원의 기능을 상실한 부분은 공원 기능을 해제하고

공원기능을 유지하는 곳은 헐값으로 강제수용하는 파렴치한 짓을 하지말고
시세 가격으로 전주시에서 수용해서 공원으로 존치하면서
정비사업을 통해 도심공원의 기능을 활성화하는 게 더욱 타당하다

가련산이나 황방산이나
명목상 공원이지 실질적으로는 공원 기능은 하나도 없고 밭 등으로 이용되는 곳까지
전주시에서 혈세를 들여서 보상을 하려고 한다면 한도끝도 없다.

이런 곳은 헌법재판소 판결에 따라 공원일몰 하고

누가봐도 시민들이 이용하는 공원은
전주시에서 빠르게 시세 가격으로 매입하여서
도심공원으로 정비하는 것이 맞다.

ㄴㄷ 2020-11-25 22:43:32
기자말 틀린거 하나도 없다. 이기사 보고 내일이라도 당장 가보길. 나도 2년전에 두어번 가봤는데 그때나 지금이나 똑같은가보군. 시민의 품에 돌려준다고. 개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