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6 19:40 (화)
전주시 새활용센터, ‘예산 먹는 하마?’
전주시 새활용센터, ‘예산 먹는 하마?’
  • 김보현
  • 승인 2020.11.25 20: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주시 선미촌 문화재생사업의 핵심 공간인 48억 원 규모 ‘새활용(upcycling) 센터’가 ‘예산 먹는 하마’가 될 수 있다는 지적이다.

선미촌 재생이라는 취지를 강조하면서 건물 매입비보다 리모델링 비용이 두 배가량 늘어난 데다, 센터운영의 전문성·수익성 보장이 불투명해서다.

전주시가 국비 24억원 등 48억원을 투입해 조성하는 새활용센터는 버려지는 폐기물을 재활용해 새 상품을 만들어 판매하는 곳이다. 시는 센터를 중심으로 이같은 새활용 판매·교육 산업을 발전시켜 지역 일자리·산업동력 창출을 하고자 한다.

지상 4층, 연면적 1180㎡(356평) 규모인 공간에는 판매장, 소재 전시실, 수공구 대여실, 창업보육공간 등이 들어선다. 현재 리모델링 등 건물 단장을 마무리하고, 내년부터 운영할 민간위탁 업체를 모집하고 있다.

센터 운영 시작을 앞두고 전주시가 내실보다 외형에 치중하고 있다는 비판이 나온다.

시가 성매매업소였던 건물을 약 15억 원을 들여 지난 2017년 구입했는데, 리모델링 비용만 32억 원을 편성했어서다. 과거 성매매업소였던 건물의 내부 계단 시설과 기존 외형을 최대한 유지하는 등 공간의 장소성을 살려 재단장하기 위한 것으로, 결과적으로는 22억 3000만 원가량이 집행됐지만 배보다 배꼽이 큰 보여주기식 센터 아니냐는 논란도 나온다.

새활용센터는 단순 재활용이 아닌 새 상품과 브랜드 창출이란 점에서 마케팅 전문성이 중요한데, 시가 건물 설립 외에 전반적인 운영계획을 선정될 위탁업체에만 맡기는 것도 우려되는 대목이다. 센터의 상품·브랜드 콘셉트나 건물 내부 인테리어, 관련 기업유치와 교육, 마케팅 등을 위탁 업체가 맡을 예정이다.

백영규 전주시의원은 “센터가 명분과 상징성만으로 새활용 분야에서 경쟁력을 갖기 어려운 상황에서 행정이 건물 하나 준비하고 민간위탁만 계속 돌리면 매년 예산만 들어가는 전시시설로 방치될 수 있다”고 우려했다.

송승용 전주시의원은 “새활용센터가 전국적으로 성공한 사례가 없다. 분야 노하우가 많은 업체가 전국적으로 많지 않은데 단순 교육·전시 기능만으로는 센터 존재 이유가 상당히 약하기 때문”이라며, “경제성 논리로만 보기 어렵더라도 전주시가 목표하는 선순환 산업구조로 이어지려면 구매력 높은 상품과 브랜드 창출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전주시 관계자는 “리모델링 비용은 뼈대를 살리면서 안전상 보완을 위해 투입된 것이고, 조만간 선정되는 위탁업체와 함께 운영 전략, 세계적인 유관 기업들 유치 및 연계 상품 개발, 교육 통한 일자리 창출 등을 준비할 계획”이라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