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5 10:20 (월)
‘적수가 없다’ 전북현대 유소년, 전북축구협회장배 석권
‘적수가 없다’ 전북현대 유소년, 전북축구협회장배 석권
  • 육경근
  • 승인 2020.11.26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U-18 전주영생고·U-15 금산중 팀 4연패 달성
U-12 팀도 정상에 우뚝, 전 연령대 동반 우승

‘적수가 없다’

전북현대모터스축구단이 전북 유소년 축구를 또 다시 평정했다.

전북현대 유소년 U-18, 15, 12 팀이 2020 전북교육감배 겸 전북축구협회장배 축구대회 연령대별에서 모두 우승하며 전라북도 유소년 최강자의 면모를 선보였다.

특히 U-18 전주 영생고(교장 이장훈)와 U-15 금산중(교장 박기남)은 지난 2017년부터 4년 연속 우승을 차지하며 이 대회 4연패를 달성했다.

지난 21일 전북에 소재한 초·중·고 아마 축구팀들이 참여한 이번 대회에서 전북 유소년 팀은 8강, 4강에서 전 팀 전승을 거두며 25일 결승전을 치렀다.

U-18 전주 영생고는 8강에서 고창북고, 4강전에서 새만금FC를 꺾었으며, 결승전에서는 전주공고를 상대로 2대1로 이기며 우승했다.

U-15 금산중은 이평FC와 군산시민U15를 물리치고 결승에 올라 완주중에 2대1로 승리하며 우승을 차지했다.

U-12 팀은 8강에서 JLFC를 꺾고 4강에서도 JKFC에 무실점의 완벽한 경기력을 선보이며 결승에 올라 조촌초를 상대로 4대2로 승리해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렸다.

U-18 전주 영생고 안대현 감독은 “꾸준히 좋은 성적을 내준 우리 선수들에게 정말 고맙고 아낌없는 칭찬을 보낸다”며 “성적뿐만 아니라 경기 내용도 만족한다. 우리 선수들이 이번 대회의 경험을 통해 더 좋은 선수들로 성장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개인 시상으로는 최우수선수상에 U-18 이우연, U-15 서정혁, U-12 김현성이 올랐으며, 최우수지도자상에 U-18 안대현 감독, U-15 이광현 감독, U-12 박범휘 감독이 영예를 안았다.

다음은 개인수상자.

U18 전주 영생고

△최우수선수상 이우연 △GK상 김준홍 △득점상 이호연 △최우수지도자상 감독 안대현 △최우수지도자상 코치 하성우

U-15 금산중

△최우수선수상 서정혁 △GK상 이건혁 △최우수지도자상 감독 이광현 △최우수지도자상 코치 김학준

U-12

△최우수선수상 김현성 △GK상 이유찬 △최우수지도자상 감독 박범휘 △최우수지도자상 코치 유성권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