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5 20:55 (월)
전주상공회의소 차기 회장 ‘선거전’으로 간다
전주상공회의소 차기 회장 ‘선거전’으로 간다
  • 강인
  • 승인 2020.11.26 20: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후보 3명으로 압축된 가운데 이선홍 현 회장 중재설 나돌아
이 회장 “단일화 노력 중이지만 힘들 것 같다” 발언
후보군 모두 회장 출마 의지 강해 경쟁 과열될 수도 있어
이선홍 전주상공회의소 회장
이선홍 전주상공회의소 회장

전주상공회의소 제24대 회장은 경선을 통해 결정될 전망이다.

전주상의 역대 회장 대부분이 추대로 결정됐고, 이번 선거에도 이선홍 회장이 중재 역할을 할 거라는 관측도 후보 단일화에 관심이 쏠렸지만 유력 후보 3명이 합의점을 찾지 못해 회장 선거가 3파전으로 진행될 가능성이 커졌다.

이선홍 회장은 26일 기자간담회 자리에서 “(회장 선거 후보들의) 단일화를 위해 노력했지만 힘들 것 같다. 후보로 거론되는 3명 모두 (회장을) 하고 싶어 한다”는 말로 선거전을 예상했다.

특정 후보를 지지한다는 소문에 대해서도 “나와 가까운 회원들에게 누구를 지지하라는 말을 단 한 번도 한 적이 없다. (특정후보) 누구를 지지하지 않을뿐더러 엄정 중립을 지킬 것이다”고 말했다.

이 같은 상황에 전주상의 회장 선거가 과열될 수도 있다는 전망이 나온다.

최근 들어 전주상의에는 그동안 연체된 회비 납부를 문의하는 업체가 부쩍 늘어난 것으로 확인됐다.

회장 선거에 앞서 회장 선출권을 가진 의원을 뽑는 선거에 참여하기 위한 문의로 보인다.

전주상의 회원 자격을 3년 이상 가지고, 차등 부여되는 회비를 납부하면 의원 선거에 출마할 수 있다. 회비가 연체됐어도 연말까지 일괄 납부하면 선거권이 부여된다.

회장 후보들은 자신을 지지하는 의원을 확보해야 선거에서 이길 수 있다. 회장 선거 출마자들이 우호 의원 확보를 위해 막후에서 회원들의 참여를 독려하는 것으로 해석된다.

전주상의 관계자는 “회장 선거에 회원들의 관심이 쏠리는 것은 긍정적인 현상인 것 같다. 너무 과열되지 않게 진행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한편 현재 회장 후보로는 전주상의 김정태(68·대림석유) 부회장, 김홍식(65·전북도시가스) 부회장, 윤방섭(68·삼화건설) 부회장이 거론되고 있다. (가나다 순)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