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18 11:22 (월)
정읍 소성면 소재 오리농장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정읍 소성면 소재 오리농장 조류인플루엔자(AI) 발생
  • 임장훈
  • 승인 2020.11.28 18: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 정읍의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됐다.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것은 약 2년 8개월 만이다. /연합뉴스
전북 정읍의 육용오리 농장에서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됐다. 가금농장에서 고병원성 AI가 발생한 것은 약 2년 8개월 만이다. /연합뉴스

전북 정읍시 소성면 소재 A 오리 농장에서 지난 27일 고병원성 조류인플루엔자(AI)가 확진됐다.

이에따라 방역당국은 28일부터 인근 3km이내 농장 7개소의 닭과 오리 39만여 마리에 대한 예방적 살처분을 실시중에 있다.

특히 방역 당국은 29일 24시까지 48시간동안 전국 가금농장과 축산시설, 축산차량의 일시 이동중지 명령을 내렸다.

또 A 농장 반경 10km이내에는 60농가 총 261만여 마리의 가금류가 사육되고 있어 방역 당국은 확산 예방을 위해 일원에 방역 초소를 설치하고 운영에 들어갔다.

아울러 7개소 가금류에 대한 살처분과 함께 검사를 병행하고 있어 29일에는 검사 결과가 나올 예정으로 긴장의 끈을 늦추지 않고 있다.

정읍시 축산과 관계자는 “이동중지 명령을 철저하게 준수하고 농장 방문을 자제해야 한다”며 “농장 마당과 축사 내부를 매일 소독하는 등 농장 단위 방역조치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