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1 09:14 (목)
정읍시, ‘칠보산 국립치유의 숲’ 본격 유치 나선다!
정읍시, ‘칠보산 국립치유의 숲’ 본격 유치 나선다!
  • 임장훈
  • 승인 2020.11.29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읍시가 산림휴양공간 조성을 목표로 ‘칠보산 국립치유의 숲’ 조성사업에 본격 나섰다.

시는 국립치유의 숲을 중심으로 정읍허브원(라데다 농원), 노인복지관, 시립요양병원, 치매안심센터등을 연계하는 ‘정읍 치유&요양권역’을 구축한다는 복안이다.

이와관련 유진섭 시장은 지난27일 산림청을 방문해 박종호 산림청장과 면담했다.

이날 유 시장은 칠보산 국립치유의 숲 조성에 대한 필요성을 설명하고 2022년 국가 예산에 반영해 줄 것을 적극적으로 건의했다.

면담에서 유시장은 “향기와 경관 등을 활용해 인체 면역력을 높이는 치유의 숲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 국민의 건강을 위한 필수 공간으로 거듭나고 있다”며 “우리 시는 청정한 자연환경의 강점을 가진 만큼 안전 관광과 치유관광에 최적화된 도시”라고 강조했다.

칠보산 국립치유의 숲은 정읍시 북면 복흥리 국유림 일대 약 73ha 규모의 ‘음악과 예술이 있는 산림치유의 숲’을 컨셉으로 구상하고 있다.

특히 숲의 경관과 향기, 소리, 음이온 등 다양한 산림치유 자원을 통해 신체 면역력을 높일 수 있는 치유센터와 치유정원, 향기 탐방로 등을 도입할 계획이다.

유진섭 시장은 “칠보산 국립치유의 숲이 조성되면 KTX와 고속도로, 국도 등의 접근성이 용이한 지리적 이점이 있어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적인 치유 명소로 자리매김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