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6 19:40 (화)
단체장은 정치인이
단체장은 정치인이
  • 백성일
  • 승인 2020.11.29 20:31
  • 댓글 3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삽화=권휘원 화백
삽화=권휘원 화백

여야가 여의도에서 치열하게 싸우는 것은 정권을 잡기 위해서다. 정권을 잡아야만 국가예산과 인재를 맘에 맞는 사람들끼리 골라 쓸 수 있기 때문이다. 지방도 똑같다. 국회의원이나 지사 시장 군수가 되려는 것은 자기 생각을 도·시·군정에 접목시켜 실현할 수 있다고 여기기 때문에 목숨 걸고 뛰는 것이다. 고시공부 안하고도 고위직에 오를 수 있는 길로는 선출직이 가장 빠르다. 이장 출신으로 행안부장관을 역임한 김두관 국회의원 같은 인물이 선거로 벼락출세한 대표적 사례다. 문재인 정권 들어 운동권 출신들이 국정 각 분야에서 좌지우지할 수 있는 것도 그들이 정권을 잡았기 때문에 가능한 것이다.

전북이 광주 전남에 비해 뒤진 게 한두가지가 아니지만 그중 정치력이 가장 떨어진다. 광주 전남 사람들의 민도가 높다. 깨어 있다는 말이다. 시시비비를 제대로 가릴 줄 안다. 특정 사안에 대해 옳고 그름을 정확하게 파악해 표현할 줄 안다. 임금님 귀가 당나귀라고 말할 정도로 배심도 세다. 아닌 것은 아니라고 말할 줄 안다. 광주 전남사람들 중에는 유배지 생활을 한 사람들의 후예가 살아선지 저항의식이 강하다. 전두환 군부독재 치하에서 그렇게 많은 사람이 희생을 당했어도 굴하지 않고 민주주의를 외친 것만 봐도 그렇다. 광주는 역시 민주주의 성지다.

동학의 후예로서 전북도민들이 타산지석으로 삼아야 할 것은 아닌 것은 아니라고 말할 줄 알아야 한다. 앞에서는 실컷 비판했다가도 시간이 지나면 언제 그랬냐는식으로 뒷심이 부족해 흐지부지하고 만 것은 고쳐야 한다. 민초들이 존경받으려면 지행일치해서 자신의 한 표를 제대로 던져야 한다. 선거를 잘못해 놓고 나중에 손가락 자르고 싶다고 후회한들 무슨 소용이 있는가. 선거 때마다 특정 정당에게 몰표를 안겨준 것이 전북을 이 모양 이 꼴로 만들었다. 일부 조합장 선거에서 돈 받아먹고 찍어주는 것이 잘못이었다. 지금이 막걸리와 고무신 선거가 횡행했던 자유당 시대인가.

전북이 발전하려면 선거를 잘해야 한다. 제대로 일 잘할 수 있는 역량있는 인물을 뽑아야 한다. 그래야 중앙 정치무대에서 전북의 자존감을 과시하며 국가예산을 많이 확보할 수 있다. 지금 시장 군수들의 정치력이 약해 나약하기 그지없다. 중앙에 인적네트워크가 구축 안돼 헤맨다. 신문에 국가예산 잘 확보했다고 대문짝만하게 나지만 다른 시도에 비하면 조족지혈이다. 3선하고도 괄목할만한 업적이 없는 게 다 이유가 있다. 결국 자신과 가족들만 임기내 호의호식했다는 뜻이다.

시·군별로 시장 군수 후보군이 움직인다. 기득권 세력들은 자기 이익 때문에 현직에게 바싹 달라붙어 으샤으샤 하지만 그건 골목대장들이나 좋아할 일이다. 지금부터는 정치력 여부를 따져봐야 한다. 정치력은 인맥에서 나오기 때문에 그걸 잘 파악해야 한다. 시장·군수는 중앙무대에서 뛰고 행정 실무는 부단체장 에게 맡기면 된다. 지금까지 이렇게 못한 사람은 중앙에 인맥이 없기 때문에 ‘방안퉁수’처럼 골목대장 노릇이나 하는 것이다. /백성일 부사장 주필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3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오륙도 2020-11-30 11:44:05
한 언론사의 부사장에 주필이라는 분의 글의 품격이 참 저렴하외다.
현실에 대한 날카로운 지적도 없고, 대안도 없고
그저 뱀같은 혀를 날름거리며 이빨을 터는 정도이지만 그마저도 못봐줄 정도.
뭔얘길 하고 싶은건지 자기도 모를듯.
이런 사람이야말로 가장 도움 안되는 부류인 것이
시장군수는 중앙무대에서 뛰고 부단체장에게나 맡겨라?
이게 말밥인지 방구인지...

ㅇㄹㅇㄹ 2020-11-29 22:59:22
소상공인 보호은 공무원이 노력해야 합니다
인터넷매장. 지역조합. 특화시장 로컬푸드 관광야시장. 지역상품 개발등 유니크한 아이디어로 승부해야 합니다

ㅇㄹㅇㄹ 2020-11-29 22:50:48
대한민국 정치는 정치력으로 좌지우지 되기
때문에 단체장은 정치인 출신이 하는게 맞습니다
전북이 그렇게 못했죠. 반성해야 합니다

인구가 도세이고 도력이고. 선거에서 절대 선입니다
인구늘리기 해야 합니다
가덕도 공항 왜 하겠습니까?
쪽수가 곧 힘입니다
누구는 100원 주고
누구는 만원 주는 꼴입니다

규제 이제 풀어야 합니다
지역살린다고 조례로 묶다보니 온실안 화분이 되어
경쟁력 없어 다 망합니다
전북도 기업프렌들리 마인드로
외투자본 대기업자본 유치해야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