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18 11:22 (월)
전북서 5년간 전기장판 화재 56건… 2명 사망, 18명 부상
전북서 5년간 전기장판 화재 56건… 2명 사망, 18명 부상
  • 엄승현
  • 승인 2020.11.29 20: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재산피해 4억 4000만원

전북지역에서 최근 5년간 전기장판 사용에 따른 화재 발생으로 20명의 인명피해가 발생한 것으로 나타나 각별한 주의가 요구된다.

29일 전북소방본부에 따르면 최근 5년간(2015년도부터 2019년도까지) 도내에서 전기장판 관련 화재가 56건이 발생해 20명(사망 2명, 부상 18명)의 사상자, 4억 4000만 원의 재산피해가 났다.

올해는 10월까지 9건의 전기장판으로 인한 화재가 발생해 2명이 다치고 1960만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2015년도부터 2019년도까지 전기장판 화재의 주요 발생 장소로는 주거시설 76.7%(43건)와 숙박시설 7.1%(4건) 등 순으로 주거시설에 집중됐다.

특히 전기장판 사용량이 증가하는 10월부터 3월까지 관련 화재가 지속적이고 집중적으로 발생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화재의 주요 원인으로는 접촉 불량 등에 의한 전기적 요인이 51.7%(29건)로 가장 많았고 그다음 기계적 요인 23.2%(13건), 부주의 16.0%(9건) 등 순으로 분석됐다.

실제 지난달 9일 정읍시 산내면 캠핑장 카라반 내부에서 전기장판 화재가 발생했다.

앞서 지난 1월 군산시 소룡동 한 아파트에서도 전기장판에 의한 화재로 47만 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하기도 했다.

이와 관련, 소방당국은 전기장판에 의한 화재를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전기장판 사용 전 파손 여부 등을 확인하고 안전인증(KC마크)을 받은 제품의 사용 등을 당부했다.

홍영근 소방본부장은 “겨울철 손쉽게 난방을 해결할 수 있는 전기장판을 많이 사용함에 따라 관련 화재도 증가하는 경향을 보인다”며 “전기장판 사용 시 무엇보다도 철저한 안전수칙 준수가 우선돼야 한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