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4 19:48 (일)
익산시 최고 수준 방역 유지 행정력 집중
익산시 최고 수준 방역 유지 행정력 집중
  • 엄철호
  • 승인 2020.11.30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젊은층 밀집지역 등 총 5개 권역, 2,500여곳 긴급방역 실시

익산시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최고 수준의 방역망 유지에 행정력을 집중하고 있다.

시는 30일 사회적 거리두기가 2단계로 격상됨에 따라 지난 27일부터 사흘동안 선제적 대응 차원에서 젊은층 밀집지역과 추가 확진자가 발생한 지역을 중심으로 긴급 방역을 실시했다고 밝혔다.

신동과 모현동, 영등동을 비롯해 추가 확진자가 활동한 것으로 알려진 부송동과 금마면 일대 등 모두 5개 권역, 2500여곳의 업체을 대상으로 긴급방역을 집중적으로 실시했다는 설명이다.

앞서 시는 젊은층을 중심으로 코로나19 확진자가 급증하자 지난 21일부터 사흘간 신동을 중심으로 유동 인구가 많은 영등, 모현동 일대 모든 음식점과 카페, 주점 등에 대해서도 긴급방역을 실시한바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시는 코로나19 확진자가 지속적으로 발생함에 따라 기존에 방역을 추진했던 지역과 부송동, 금마면 일대까지 다시 긴급방역을 추진키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현재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방역망을 강화하고 모든 행정력을 동원하고 있다”며“마스크 착용 등 방역수칙과 자발적인 소독 활동에 시민들의 적극적인 동참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