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6 19:40 (화)
마음속의 자화상
마음속의 자화상
  • 기고
  • 승인 2020.11.30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

나훈아의 노랫말에 ‘너 자신을 알라며 툭 내뱉고 간 말을 내가 어찌 알겠소 모르겠소 테스형’에서 너 자신을 알라는 소크라테스의 말은 사실 아폴론 신전에 적힌 글로 신전을 찾는 모든 사람들을 깨우치기 위한 아폴론의 신탁이다. 그리스 신화에 나오는 미소년 나르키소스는 우물에 비친 자기 모습에 반하여 물에 빠져 죽는 비관적인 결과를 낳고 후에 정신분석학자 프로이드에 의해서 나르시시즘 혹은 자기애로 개념이 정립되었다. 인간은 누구나 다 자신을 판단하는 기준을 갖고 있으며, 이는 극히 주관적이고 그 정도에 의해 건설적인가 비관적인가 하는 상반된 결과를 초래한다.

인간 삶 자체가 자신의 외적인 모습과 내적인 성격 취향 등에 대하여 도대체 나는 누구인가라는 끝없는 질문을 스스로 던지면서 자아를 찾는 과정과 다를 바 없다. 문인이 자서전을 통해서 자신의 삶을 반추해 본다면, 화가는 자화상을 제작하면서 자아인식을 체험한다. 화가가 자화상을 제작하는데 그 이유는 다양하다. 본인 스스로 직접 모델이 되어 인물화를 기초부터 습득하기 위한 가장 손쉽게 구할 수 있는 대상이라는 장점과 잠시 마음의 여유를 찾기 위한 자아를 찾는 과정 일 수도 있고 때로는 새로운 작품 기법을 실험하기 위해서 자화상을 제작한다.

동서양 화가들이 자화상을 제작하는 의식은 분명 차이가 있으나 공통적으로 자아를 인식하는 수단으로 그려졌음은 분명한 사실이지만 인본주의에 가치를 둔 서양에 비해 동양은 자화상이 비교적 적게 제작되었다. 한국미술에서 자화상하면 누구나 다 책자나 인터넷을 통해서 한 번쯤은 보았을 법한 18세기 윤두서의 자화상을 떠올린다. 몸은 생략하고 얼굴만 확대하여 눈꼬리가 약간 치켜 올라간 부릅뜬 눈매와 콧수염과 구레나룻을 섬세한 필치로 표현하여 현대회화와 맞먹는 시대를 앞서 간 자화상으로 극사실의 묘미와 윤두서의 정신세계를 엿볼 수 있는 조선시대의 대표적인 자화상이다. 서양미술에서 자화상을 많이 그린 화가로는 단연 100여점을 제작한 렘브란트와 40여점을 제작한 후기 인상파 반 고흐가 있다. 렘브란트는 20대 청년부터 60대 노년에 이르기까지 연대별로 자화상을 제작하여 변화된 삶의 모습이 고스란히 담겨있어 자전적 요소가 강하다. 고흐는 이글거리는 주체할 수 없는 감정을 그대로 반영한 자화상으로 유명하다. 남미 멕시코의 국부로 추앙받는 민중벽화의 거장인 디에고 리베라의 부인이자 여류화가인 프리다 칼로는 교통사고로 산산 조각난 온 몸으로 삶과 죽음을 넘나드는 고통의 순간과 남편에 대한 애증과 갈등을 자화상을 통해서 적나라하게 보여준다.

대부분 자화상이 얼굴 형상을 중요시한 반면, 단원 김홍도의 추성부도(秋聲賦圖)는 작가가 처한 현실을 주변 상황을 설정하여 보여 준 독특한 자화상이다. 추성부도는 중국 북송대의 문인 구양수가 가을과 낙엽을 통해 인생의 황혼과 허망함을 읊은 산문시로 김홍도는 구양수를 통해 자신의 와병 중에 쓸쓸한 말년을 늦가을에 비유한 서술적인 자화상으로 공감을 준다.

누구나 다 가끔 잠자리에서 일어나 거울에 비친 생뚱맞고 낯선 자신의 모습에서 지위나 권력과 재력으로 포장된 삶에서 자신의 진정한 민낯을 보게 된다. 굳이 그림이나 글을 남기지 않더라도 거울을 바라보든 마음속으로든 간에 사람은 누구나 다 매일같이 스스로에게 질문을 던지면서 자화상을 그려 보고 자서전을 쓴다. 이미 에고이즘과 변덕이 극성을 부리는 나르시시즘의 경계에 살고 있는 이 시대에 나르키소스처럼 물에 비친 모습에 스스로 매몰되어 파멸적이거나 비관적이지 않은 건설적인 자기 긍정과 시각화를 통한 자화상을 우리 모두 마음속으로 그려 보면서 한 해를 갈무리하는 건 어떨까. /김선태 한국전통문화전당 원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