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18 11:22 (월)
“도내 인재 전북에서 일하도록”… KIST 학연교수제 도입, 지역내 선순환 도모
“도내 인재 전북에서 일하도록”… KIST 학연교수제 도입, 지역내 선순환 도모
  • 천경석
  • 승인 2020.11.30 20: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과학기술연구원, 전북대와 학연교수 제도 운영 및 융합연구 협력 협약
정부출연 연구기관과 국립대 사이 학연교수제 최초 도입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이 국립대와는 최초로 학연교수제를 도입하면서 도내 인재가 마땅한 일자리가 없어 타지로 빠져나가는 일이 줄어들 것으로 전망된다.

특히, 학연교수제를 통해 양성한 우수 인력이 지역 주력 산업에도 진출할 방안을 마련함으로써 지역 내 선순환도 기대된다.

30일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원장 윤석진)과 전북대학교(총장 김동원)는 ‘학연교수 제도 운영 및 융합연구 협력’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는 KIST 윤석진 원장을 비롯해 김진상 KIST 전북분원장, 전북대 김동원 총장 등이 참석했으며, 이번 협약은 정부출연 연구기관과 국립대학교 간에 학연교수 제도가 적용된 최초의 사례다.

KIST는 전북분원 복합소재기술연구소의 주도하에 ‘복합소재’ 분야에 중점을 두고 공동 연구를 추진할 계획이다.

협약에 따르면 KIST와 전북대는 상호 강점 분야의 연구책임자급 인력에게 양 기관의 겸임연구원·겸임교원 권한을 모두 부여한다. 학연교수제도에 참여하는 학생들은 장학혜택과 함께 대학 강의와 연구기관의 교육을 동시에 수강할 수 있게 된다.

더욱이 학연교수제도에 참여하는 연구인력은 복합소재 분야 국책 연구과제를 수행함과 동시에 학생 연구인력을 지도하고, 이를 통해 양성된 우수인력들은 전북 주력산업인 탄소 융·복합 소재 및 부품 산업에 진출해 지역 내에 선순환 효과를 불러올 전망이다.

KIST 윤석진 원장은 “학연교수제도를 통해 지역 내 융·복합연구의 새로운 모델을 제시하는 한편, 전북지역 내 과학기술 인재 양성을 위한 혁신의 발걸음을 멈추지 않겠다”고 밝혔다.

한편, 학연교수제는 ‘산업교육진흥 및 산학연협력촉진에 관한 법률’에 따라 국책연구소와 대학 간 공동연구 및 교육을 활성화하기 위한 제도로, 학연교수로 선발되는 우수 교원 및 연구원은 양 기관에 동시에 소속돼 융복합연구와 인력양성을 공동으로 추진하게 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