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6 19:40 (화)
내일 수능, 오늘 하루 ‘잠시 멈춤’ 동참을
내일 수능, 오늘 하루 ‘잠시 멈춤’ 동참을
  • 전북일보
  • 승인 2020.12.01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1년 대학수학능력시험이 하루 앞으로 다가왔다. 코로나19 상황으로 예년보다 보름 넘게 늦춰져 치러지는 대입 수능이지만 확진자가 계속 발생하고 있어 수험생과 학부모들의 불안감이 가시지 않고 있다. 코로나19라는 사상 유례없는 어려운 상황 속에서도 수능 준비에 최선을 다한 수험생들이 마지막까지 안전하게 시험을 마칠 수 있도록 관련 당국은 물론 도민 모두가 방역에 적극 협력해야 한다.

확진자가 다소 줄긴 했지만 코로나19는 여전히 도민들을 위협하고 있다. 도내에서는 지난달 21일 하루에만 12명이 확진된 것을 시작으로 열흘 넘게 매일 10명 안팎의 확진자가 꾸준하게 발생하고 있다. 전주·군산·익산시와 완주군이 사회적 거리두기를 2단계로 격상하는 등 방역대책을 강화해 향후 추이를 지켜봐야 하지만 확진자와 접촉해 자가격리중인 사람이 1100명을 넘고 있고 아직 파악되지 않은 접촉자도 있어 안심할 수 없는 상황이다.

무엇보다도 수능을 코 앞에 둔 시점에 코로나19 확산세가 수그러들지 않고 있다는 점이 우려스럽다. 교육당국은 만일의 사태에 대비해 군산의료원에 확진자를 위한 시험장을 마련하고 자가격리대상 수험생들을 위한 별도시험장 6곳을 운영할 계획이다. 코로나19 확산을 차단하고 차질없는 수능 시험을 치르기 위한 만반의 준비가 진행되고 있긴 하지만 가장 중요한 것은 도민 개개인의 방역수칙 준수다.

최근 도내 환자 발생 추세가 소규모 집단 감염에서 평범한 일상 공간에서의 n차 감염으로 번지고 있는 점은 주목해야 할 대목이다. 일상생활 속 가족·지인 모임 등을 기점으로 병원, 직장과 어린이집, 유치원, 고등학교 등에서 최근 10일 동안 130여 명의 확진자가 발생했다. 일상적인 관계에서의 방역수칙 준수가 특히 중요하다는 것을 보여주고 있다.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 상향과 함께 친밀한 사람들 간의 만남과 접촉이 자제돼야 한다.

대학수학능력시험은 수험생들의 미래를 좌우하는 중요한 관문이다. 코로나19 상황으로 과거보다 훨씬 어렵고 힘든 과정을 거쳐온 수험생들이 그동안 갈고 닦은 실력을 후회없이 발휘해야 하는 시간이다. 수능을 하루 앞둔 오늘은 도민 모두가 수험생 자녀를 둔 부모와 가족이라는 마음으로 ‘잠시 멈춤’에 동참해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