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5 10:20 (월)
전북대병원 이주형 교수 “실내 6.5m 거리서도 비말 감염 가능성 확인”
전북대병원 이주형 교수 “실내 6.5m 거리서도 비말 감염 가능성 확인”
  • 김태경
  • 승인 2020.12.01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의학회지에 연구 논문 발표
“공기흐름 고려한 좌석배치 필요”
삽화=정윤성 기자
삽화=정윤성 기자

코로나19 감염을 막기 위해서는 물리적 거리 뿐만 아니라 공기흐름을 고려한 좌석배치가 중요하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전라북도 감염병관리지원단장을 맡고 있는 이주형 교수팀(전북대학교병원 예방의학과)은 질병관리청의 감염병 조사 시스템으로 지난 6월 17일 전주시 확진의 감염 경로를 조사한 결과 2m 이상 떨어진 실내공간에서 공기의 흐름을 통해 감염된 사실을 확인했다고 1일 밝혔다.

이 연구논문은 ‘코로나19의 장거리비말전파 근거’라는 주제로 대한의학회지(JKMS) 최신호(35권 46호)에 게재했다.

조사대상인 전주지역 확진자 A씨는 지난 6월 16일 최초 증상을 보였고 다음날 양성판정을 받았다. A씨는 증상을 보이기 전 2주 내내 전주에만 머물렀고, 같은 기간 전주에서는 확진자가 나오지 않았다.

결국, A씨가 확진자와 동선이 겹친 경우는 6월 12일 전주시를 방문한 대전 확진자 B씨와 같은 식당에 머물렀던 순간뿐이었다.

연구팀이 해당 날짜의 CCTV 영상을 확인한 결과 이날 A씨는 오후 4시에, B씨는 오후 5시 15분에 식당에 들어왔으며, 이들은 약 6.5m 거리를 두고 앉았다.

B씨가 이 식당에 머무는 동안 밀접 접촉한 손님 11명 및 직원 2명을 추가 검사한 결과 B씨로부터 4.8m 떨어진 채로 식당에 머물렀던 C씨도 6월 20일 확진 판정을 받았다.

연구팀은 해당 식당에 천장 에어컨 2대가 가동 중이었던 점에 주목했다. 당시 A씨와 C씨는 마주보는 형태로 앉아있었으며 에어컨 바람은 A씨와 C씨가 앉아있던 방향으로 순환하고 있었다는 결론이 나왔다.

이주형 교수
이주형 교수

이주형 교수는 “공기흐름 경로나 감염자와 마주보는 방향으로 앉았는지 여부를 살펴본 결과 추가 감염 가능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며 “실내시설 역학조사 시에는 좌석배치와 냉난방기의 위치나 바람 방향 등을 고려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