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7 20:11 (수)
익산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허위 진술에 ‘무관용 원칙’
익산시, 코로나19 확진자 동선 허위 진술에 ‘무관용 원칙’
  • 송승욱
  • 승인 2020.12.01 20:5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북305번(익산77번) 일부 동선 누락, 관련 추가 확진만 6명
고발 및 구상권 검토, 방역 활동 비협조에도 엄정 대응 방침

익산시가 코로나19 확진자가 동선을 허위로 진술하거나 누락할 경우 무관용 원칙 적용 등 엄정 대응 방침을 천명했다.

최근 확진자 역학조사 과정에서 일부 동선 누락으로 신속한 방역조치가 이뤄지지 못했고, 이에 따라 추가 확진이 지속되고 있는데 따른 특단이다.

시에 따르면 전북305번(익산77번) 확진자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지난달 23~24일 방문했던 실내운동시설 등 2곳에 대해 진술하지 않았다.

해당 동선은 GPS와 휴대폰 사용내역 등을 추적하는 과정에서 뒤늦게 발견됐고, 이 때문에 방역조치가 신속하게 이뤄지지 못했다.

이후 해당 시설 관련 확진자만 1일 오후 1시 기준 6명에 달한다.

시는 역학조사 과정에서 동선을 숨긴 전북305번(익산77번) 확진자를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상 역학조사 방해 혐의로 고발하는 한편 확진자의 허위 진술로 인해 추가로 발생한 검사비와 방역인건비 등을 추산해 청구하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이외에도 시는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격상에 발맞춰 시설 점검을 대폭 강화하고 방역수칙 위반 사례 적발시 고발과 구상권 청구 등 강력히 책임을 물을 방침이다. 또 방역 활동에 협조하지 않을 경우 엄정 대응한다는 계획이다.

시 관계자는 “무증상 또는 자가격리 중 확진되는 사례가 늘고 있어 방역망을 최고 수준으로 유지하며 위반 사례에 대해서는 강력히 대응하고 있다”며 “시민들의 생명과 안전에 직결되는 문제인 만큼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대처하고 있으니 방역에 적극적인 협조와 함께 위생수칙을 철저히 준수해 달라”고 당부했다.

한편 익산시는 앞서 지난달 30일 자가격리 기간 중 무단이탈한 시민 1명에 대해 무관용 원칙을 적용해 고발 조치했고, 출입명부를 작성하지 않은 부송동 소재 음식점에도 집합금지 행정명령을 내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