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6 19:40 (화)
코로나 가짜뉴스 전파는 심각한 범죄행위다
코로나 가짜뉴스 전파는 심각한 범죄행위다
  • 전북일보
  • 승인 2020.12.02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가 최근 3차 대유행 양상을 보이면서 연일 확진자 수가 400~ 500명 대를 오르내리면서 이 와중에 가짜뉴스가 SNS를 중심으로 여전히 기승을 부리고 있어 걱정이다. 국가적 비상사태에 감염 예방과 확산 저지에 총력을 쏟아야 할 판에 가짜뉴스는 불안심리를 가중시키고, 방역당국에 혼란과 불신을 부추김으로써 방역망 구축에 차질을 빚게한다는 점에서 심각한 반사회적 범죄행위다.

원광대병원을 중심으로 코로나19가 급속히 퍼진 익산시의 경우 최근 학교 직원이 코로나 확진 판정을 받았는데도 인터넷상에 해당학교 학생이 확진자로 판명됐다는 헛소문이 퍼지면서 해당학교는 곤혹을 치르기도 했다고 한다. 방역당국이 정보 공개를 통해 방역의 효율성을 높이기 위해 확진자가 다녀간 식당이나 카페 등의 명단을 공개하면서 해당업소는 매출액 손실 등의 피해를 입고 있는 것은 주지의 사실이다. 그런데도 악의적으로 코로나19와 관련 없는 업소를 SNS상에 올리면 해당업소는 큰 타격을 입는다는 점에서 가짜뉴스 유포 폐해는 문제가 아닐 수 없다.

코로나 관련 가짜뉴스의 심각성을 인지한 전북경찰청이 온라인상 허위사실 유포행위에 대한 모니터링을 진행한 결과 지난 8월부터 11월말 까지 61건의 허위사실을 삭제 또는 차단했으며, 수사를 통해 악의적인 유포 3건을 적발해 3명을 검거하기도 했다. 전국적으로도 허위사실 유포 204명, 개인정보 유출 혐의로 65명을 적발한 것으로 집계돼 가짜뉴스가 근절되지 않고 있음을 보여주고 있다.

가짜뉴스는 공동체의 건강성을 해치고, 시민의 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다. 엉뚱하게 명단에 오른 자영업소는 영업의 존폐까지 위협받을 수 있다. 시민들도 이럴 때 일수록 사실에 입각한 정보만 받아들이는 성숙한 자세가 필요하다. 가짜 뉴스를 접하면 즉시 관계기관에 신고하고, 자칫 호기심에 지인들에게 유포하는 등의 행위도 삼가야 한다.

가짜뉴스에 강력한 법 집행의지를 보이고 있는 경찰도 모니터링을 더욱 강화해야 한다. 강력 대응과 엄중한 처벌로 가짜 뉴스의 생산과 유포를 차단해야 할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