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7 20:11 (수)
전북형 뉴딜 시군·협의체 출범… 각 시군 출혈경쟁 지양 협력체계 구축 가시화
전북형 뉴딜 시군·협의체 출범… 각 시군 출혈경쟁 지양 협력체계 구축 가시화
  • 김윤정
  • 승인 2020.12.02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행정부지사를 추진단장으로 하는 뉴딜 협의체, 전북 지자체 역량 하나로 모아 지역뉴딜에 대응
전북도내 지자체들 전담부서 신설 및 인력확충 이달 중 전북형 뉴딜종합계획 발표
전북 뉴딜 탄소중립과 그린뉴딜 관련 사업이 많아, 전주는 디지털 뉴딜에도 도전
이날 중기부도 회의 열고 지역뉴딜에 전폭적 지원 약속

전북도와 14개 시·군이 함께하는 전북형 뉴딜 추진위원회가 출범했다.

도와 전북 모든 기초지자체 부단체장을 단장으로 하는 뉴딜 추진위원회는 2일 비대면 출범식을 갖고 공식 활동을 시작했다.

이번 협의체 구성은 도내 자치단체 간 불필요한 출혈경쟁을 지양하고, 각 시군의 힘을 한데모아 뉴딜 관련 사업을 선점하기 위한 것이다.

전북도는 전북형 뉴딜의 성공을 위해 각 시군과 전담부서를 조직하고, 실무자를 별도로 선발할 예정이다.

또한 협의체와 뉴딜 전담부서는 서로의 기능을 보완하는 역할을 맡는다. 또 지역균형뉴딜 사업에 맞춘 시?군 협업사업 등을 발굴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통해 도출된 과제는 정부에 규제혁신과 제도건의사항으로 수렴될 예정이다. 협의체 운영과 회의는 분기별 1회를 원칙으로 하되, 필요시 언제든지 진행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처음 열린 도-시군협의체 회의에서는 시·군 추진체계 구성과 시·군별 종합계획 수립 추진 현황, 대표사업 등을 논의했다.

전북도는 각 시·군에 뉴딜 전담부서나 전담 인력 확보를 요청했다. 이에 각 시군은 추진체계를 먼저 갖추고 상설 조직 구성이나 전담인력을 확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도는 이달 안에 ‘전북형 뉴딜 종합계획’을 발표할 예정으로 계획안에는 시군 맞춤형 사업이 포함된다.

같은 날 중소벤처기업부도 회의를 열고 지역균형뉴딜 성공 열쇠는 지방정부와 기관 간 연대를 통해 해법을 찾아야한다고 강조했다.

박영선 중기부 장관은 “지역뉴딜 벤처펀드 조성과 함께 향후 5년간 1조 4000억원 규모의 기술개발·사업화 자금도 지원할 예정” 이라며“지역에서 느끼는 어려움을 꼼꼼히 살펴 조속히 해결방안을 마련하겠다”고 약속했다.

박 장관은 이어 “성공적인 지역뉴딜 추진을 위해서는 지역혁신기관들이 상호 협력해야한다”고 강조했다.

최훈 전북도 행정부지사 역시 “전북형 뉴딜의 성과를 도출하려면 무엇보다 도-시·군 간 협력체계 구축이 중요하다”고 언급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