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7 20:11 (수)
“전주시 직무태만 책임져야” 전주천 익사 20대 측 유족 1인 시위
“전주시 직무태만 책임져야” 전주천 익사 20대 측 유족 1인 시위
  • 김보현
  • 승인 2020.12.02 2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8월 전주 공사현장 하천 20대 익사 사건
유족 “안전관리 주체인 전주시 책임회피” 주장
사진=조현욱 기자
사진=조현욱 기자

지난 8월 전주 공사현장 하천 내 20대 익사사건으로 아들을 잃은 아버지가 2일 전주시청 앞에서 1인 시위에 나섰다.

이날 고인의 아버지인 박모(56)씨는 전주시청사 앞에서 피켓을 들고 “하천 관리주체인 전주시가 사고지점을 관리·점검하지 않아 시설 훼손과 안전성 위험을 인지하지 못한 책임이 있는데 회피하고 있다”며, “전주시장이 직무태만으로 죽게 한 완산구청 담당과 공무원들을 징계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고 박모(24)씨 등 일행 5명이 지난 8월 18일 색장동 일대 전주천에서 물놀이를 하다 박씨가 2.5m 물속 구덩이에 빠져 변을 당했다. 평소 해당 하천 수심은 50~60cm가량이지만, A건설업체가 새만금∼전주간 고속도로 공사현장으로 가는 임시다리를 짓기 위해 세운 철골기둥 주변이 2.5미터가량 패여 수심이 깊어진 상태였다.

전주 완산경찰서에서 해당 사건을 수사중이며, 완산경찰서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 결과가 나오면 시공사 등의 최종 과실 여부를 따진다는 입장이다.

유족은 “하천구간 바닥이 깊게 파인 원인은 현재 국과수에서 조사해 분석중이지만, 이와 별개로 담당 공무원들이 하천관리·점검 의무를 제대로 이행하지 않은 점은 시에서 감사, 징계에 나서야 한다”며, “수개월간 완산구청과 면담했지만 논점을 일탈하거나 회피해 본청 앞 시위까지 나서게 됐다”고 했다.

전주시는 경찰 수사에서 참고인으로서 적극적으로 규명에 임했으며, 사고 원인 결과를 지켜보고 신중하게 판단하는 입장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