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7 20:11 (수)
군산시, 내년 국가예산 1조 627억 원 확정
군산시, 내년 국가예산 1조 627억 원 확정
  • 이환규
  • 승인 2020.12.03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선해양 설치·운송 인프라 구축 및 지역균형뉴딜 선도 기대
왼쪽부터 김영일 시의회 부의장, 신영대 국회의원, 강임준 시장이 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와 관련해 비대면 브리핑하고 있다.
왼쪽부터 김영일 시의회 부의장, 신영대 국회의원, 강임준 시장이 3일 시청 브리핑룸에서 내년도 국가예산 확보와 관련해 비대면 브리핑하고 있다.

군산시가 내년 국가예산으로 국비 1조 627억 원을 확보했다. 이는 올해 국가예산 1조 536억원 대비 91억 원이 증액된 금액이다.

시에 따르면 당초 군산시 국가예산 반영액은 1조 437억원이었으나 국회 심의단계에서 190억 원이 늘어나 국비 1조 627억 원으로 최종 확정됐다.

이번에 확보한 주요 국가예산 사업은 △군산항 7부두 야적장 조성 23억 원(총사업비 400억원) △조선해양 설치·운송 인프라 구축 20억 원(총사업비 240억원) △재생에너지 디지털 트윈 및 친환경교통 실증연구기반구축사업 143억 원(총사업비 360억원)등이다.

또한 전기차 혁신클러스터 조성 및 강소기업 육성 관련 사업으로 △군산 강소연구 개발특구 육성사업 60억 원(총사업비 390억 원) △새만금 산업단지 기업성장센터 건립 2억8900만원(총사업비 296억 원) △중견·중소 전기차 관련 협업기반 구축 20억원(총사업비 330억원) 등도 반영됐다.

코로나19 및 안전 관련 사업으로 △호흡기 전담 클리닉 시설 설치 2억 원(총사업비 2억원) △군산내항 폭풍해일 침수방지시설 24억 원(총사업비 480억원) △구암지구 풍수해 생활권 정비사업 8억 원(총사업비 400억원) △소룡2지구 및 송풍7지구 급경사지 정비사업 2억 2000만원(총사업비 80억원) 등도 포함됐다.

새만금 사회간접자본(SOC) 사업으로 △새만금 신공항건설 120억 원(총사업비 7800억원) △새만금 신항만 744억 원(2조6139억원)도 확보했다.

지역밀착형 생활SOC 복합화사업으로는 △군산시 가족센터 건립 6억 원(총사업비 60억원) △군산푸드 생활문화나눔터 5억 원(총사업비 21억 원)이 반영됐다.

강임준 군산시장은 “정부의 코로나 극복을 위한 재원마련 등 어려운 상황에서 의미 있는 국가예산을 확보하게 됐다”며“이번 국가예산 확보로 친환경 에너지 및 신산업 등 K-뉴딜 선도를 위한 입지를 다지고, 급변하는 환경 속에서 변화와 혁신을 통해 군산이 새롭게 도약할 수 있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말했다.

신영대 국회의원은 “예년보다 많은 예산을 확보했지만 군산과 새만금을 위한 예산은 아무리 많아도 부족하다”며 “당면한 코로나 위기를 극복하고 위축된 군산경제를 선도형 경제로 전환시킬 수 있도록 지역균형 뉴딜사업 추가 확보 등 의정 활동에 갖은 노력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