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3 11:37 (토)
익산시, 신축아파트 청년·신혼부부에게 특별공급
익산시, 신축아파트 청년·신혼부부에게 특별공급
  • 엄철호
  • 승인 2020.12.03 20: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향후 5년간 신축 임대아파트 1,300세대 시세 70~90%까지 저렴하게 공급
일반 분양 아파트 특별공급대책 적용해 신혼부부 20%·생애최초 7% 공급
무주택 청년 주택구입 또는 임차보증금 대출 이자도 최대 3%까지 지원

익산시가 청년층과 신혼부부에게 새로 짓는 임대아파트를 시세의 최대 70%까지 낮춰 공급하는 파격적인 주거 안정 정책을 추진한다.

나아가, 청년층의 주택 마련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임차보증금의 대출 이자까지 지원하는 익산형 주거 정책도 함께 도입·시행한다.

3일 시에 따르면 앞으로 건립되는 신축 임대아파트의 10% 이상을 청년·신혼부부에게 저렴하게 공급한다.

익산에는 앞으로 5년간 송학동, 평화동 등 7개 단지에 걸쳐 대략 4239 세대의 임대 아파트 건립될 예정이다.

이중 1300 세대 가량을 청년·신혼부부에게 시세의 70%~ 90% 선에서 특별 공급한다는게 시의 방침이다.

시는 앞서 이미 지난달 임대자를 모집 중인 송학동 영무예다음 2차 아파트를 대상으로 이같은 정책을 적용해 모두 17세대를 일반 공급가의 90% 수준으로 특별 공급한바 있다.

이와함께 시는 내년 분양 예정으로 세간의 높은 관심을 사고 있는 마동 GS자이를 비롯한 일반 분양 아파트에 대해서도 전체 물량의 20%를 신혼부부에게, 7%를 생애최초 주택 구입자에게 특별 공급하는 대책을 추진할 계획이다.

시는 더불어 청년들의 주택 마련 자금 부담을 덜어주기 위해 대출이자 지원정책도 마련했다.

익산에 거주하는 만 39세 이하 무주택 청년을 대상으로 주택구입 또는 임차보증금 대출 이자를 최대 3%까지 지원하겠다는 대책이다.

주택 가격과 임차보증금이 3억원 이하 무주택 청년에게 최대 6년까지 연간 300만원 한도 내에서 지원한다.

정헌율 익산시장은 “청년층이 지역에 안정적으로 정착하기 위한 주거환경을 조성하기 위해 다양한 혜택을 제공하고 있다”며“주거 문제를 해결하고 살기 좋은 정주 여건을 앞으로도 지속 제공해 청년층 인구가 많이 유입될 수 있도록 행정력을 집중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