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3 11:37 (토)
코로나19와 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
코로나19와 교육의 새로운 패러다임
  • 기고
  • 승인 2020.12.03 20:43
  • 댓글 5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거석 더불어교육혁신포럼 이사장·전 전북대 총장
서거석 더불어교육혁신포럼 이사장·전 전북대 총장
서거석 더불어교육혁신포럼 이사장·전 전북대 총장

코로나19는 우리 사회 전체를 뿌리부터 뒤흔든 기폭제가 되었다. 학교는 뜻하지 않게 그 변화의 중심에 놓였다. 개학을 늦추고 비대면 수업이 시작되면서 학교 문화도 많이 달라졌다.

다양한 플랫폼을 활용한 비대면 수업이 계속되면서 이 방법이 훨씬 효과적일 것이라는 기대감이 커졌고, 그러다보니 학교와 교사의 무용론이 제기되기도 하였다. 그러나 학교가 사라지고, 교사의 역할이 축소될 거라는 우려는 기우에 지나지 않았다. 비대면 수업이 교사와 학생 간의 소통과 교감을 불가능하게 하면서 학교와 교사의 필요성이 오히려 전보다 더 커졌기 때문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비대면 수업의 장기화로 인해 갈수록 학력격차와 학습공백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 되었다.

교육시민단체 ‘사교육걱정없는세상’이 실시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비대면 수업으로 부모의 학력·경제력이 학생 교육격차에 더 큰 영향을 미치게 됐다’는 주장에 62.0%가 동의했다고 한다. 또 지난 7월에 전국에 있는 교사들을 대상으로 한국교육학술정보원이 실시한 설문에서도 교사의 77%가 비대면 교육으로 학생 간 학습격차가 커진 것으로 보았다.

이러한 결과가 전적으로 비대면 수업의 영향이라고 단정하기는 어렵다. 하지만 비대면 수업 장기화로 사교육의 영향력이 더 커지고, 학부모의 경제력에 따른 학력 격차가 심화되고 있다는 데에는 이견이 없을 것이다. 또한 학생에게 자기주도 학습능력이 충분한 지의 여부에 따라 학력격차가 나타나고 있는 것도 사실이다.

특히 일선 교사의 말에 의하면 초등학교 저학년 학생의 경우, 비대면 수업을 곁에서 지켜보며 지도해줄 보호자의 존재 여부에 따라 학습격차가 심하게 나타난다고 한다.

하지만 현재 도내 초등학교의 경우, 비대면 수업 상황에서 학습격차가 얼마나 큰지 그 현황조차 파악하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이번 코로나19 대응과 관련하여 인근 광주의 경우에는 교육청에서 종합적인 매뉴얼을 만들어 배포함으로써 일선 학교에서 효과적으로 활용했다고 한다. 이와는 달리 우리지역의 경우, 코로나19 관련해 도교육청 차원의 대응 매뉴얼이 없어 일선 학교의 어려움이 많았던 것이 사실이다. 교육당국을 비롯한 관계자들은 어려울 때 일수록 자신들이 어린이의 미래를 책임지고 있다는 사명감을 갖고 코로나19 대처에 한치의 소홀함도 없어야 할 것이다.

이제 근본적으로 비대면 교육 전반에 대한 종합적인 분석과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 코로나19가 종식되더라도 또 다른 형태의 팬데믹은 언제든지 다시 찾아올 수 있기 때문이다. 국가수준의 디지털 교육 플랫폼과 콘텐츠를 새롭게 구축하고, 비대면 교육에 적합한 교육여건 정비도 서둘러야 한다. 비대면 수업에는 수업 콘텐츠 개발이 중요하므로 이를 위한 밀도있는 교사 역량강화가 필수적이다. 여기에 비대면 교육에 맞는 교육과정의 정비도 필요하다. 교과 단원 설정시 대면과 비대면의 적합성을 고려하여 투 트랙으로 한다면 효율적일 수 있을 것이다. 또 실시간 비대면 수업이 가능하도록 학급당 학생 수 감축을 서둘러야 한다.

그간의 교육이 학교라는 공간에서만 이루어졌다면, 앞으로의 교육은 학생이 있는 곳이 바로 학교가 되고 교실이 될 수 있다. 이번에 겪은 다양한 시행착오와 경험을 바탕으로 미래교육의 큰 틀을 만드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서거석 더불어교육혁신포럼 이사장·전 전북대 총장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5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학급당 학생수 감축 2020-12-04 10:55:46
학급당 학생수 감축을 꼭 해야합니다.
지금의 전북교육은 싸움만 하고 있어요.
실질적인 대안을 제시해주셔서 감사합니다.

전북인 2020-12-04 10:08:24
학생이 있는 곳이 바로 학교가 되고 교실이 된다는 말. 참 공감이 가네요..학교는 물론 사회전반에서 비대면 교육에 대한 준비가 하루 빨리 이루어 지길 기대합니다.

코스모스 2020-12-04 10:06:33
맞습니다
기약없이 늘어나는코로나시대
좋은글 감사합니다

니그네 2020-12-04 09:54:24
코로나시대에 학교가 나갈 길을 짚어주셨네요. 아주 공감이 가는 글입니다. 잘 읽었습니다.

선인 2020-12-04 09:48:03
좋은 글 감사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