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6 19:40 (화)
남원출신 권덕철 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남원출신 권덕철 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 김준호
  • 승인 2020.12.04 18:43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복지부 권덕철 장관 내정자
복지부 권덕철 장관 내정자

권덕철(60) 보건복지부 장관 후보자는 30년여간 보건의료와 사회복지 정책에 몸담아 온 보건행정 분야 정통 관료다.

전북 남원 출신으로 전라고-성균관대 행정학과를 졸업하고, 행시(31회)로 공직에 입문했다.

복지부에서 복지정책관·보건의료정책관·보건의료정책실장·기획조정실장에 이어 차관까지 거쳤다.

2015년 메르스 사태 당시 ‘중앙메르스관리대책본부’ 총괄반장을 맡아 언론 브리핑 등을 비롯해 국가방역 대책을 수립하는 역할을 담당했다.

정은경 현 질병관리청장이 당시 질병관리본부 질병예방센터장을 맡으면서 함께 호흡을 맞췄다.

메르스 사태 종료 후 중앙-지방자치단체 및 의료기관 간 감염병 관리 네트워크는 물론 의료기관 내 출입문 통제장치와 음압병실을 비롯한 감염 관리 시설 등 감염관리시스템을 대폭 강화했다. 그 때의 결실이 이번 코로나19 사태 때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앞서 2013년에는 대한의사협회가 원격의료 도입과 의료영리화에 반대하며 파업을 나섰을 때 정부 측 협상단장을 맡아 파업 철회를 유도하기도 했다.

지난해 5월 차관을 끝으로 공직에서 물러난 후 그해 9월부터 보건산업 육성발전과 보건서비스 향상을 위한 지원사업을 수행하는 보건산업진흥원장을 맡아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대중 2020-12-04 22:07:59
지금도전북에서는몇십년전사용했던출신지역따지내 에라잇 기가찬다 전북출신이대통령이면전북이머가달라진다는생각좀버려라 구닥따리생각 누구한테기대는걸좋아하나보내 전북에서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