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3-04 09:28 (목)
與 "윤석열 면죄부 아냐…검찰개혁 완수" 野 "권력중독 선 넘어"
與 "윤석열 면죄부 아냐…검찰개혁 완수" 野 "권력중독 선 넘어"
  • 연합
  • 승인 2020.12.26 14: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원의 '2개월 정직' 처분 정지 결정으로 직무에 복귀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법원의 '2개월 정직' 처분 정지 결정으로 직무에 복귀한 윤석열 검찰총장이 25일 오후 서울 서초구 대검찰청을 나서고 있다. /연합뉴스

여야는 26일 윤석열 검찰총장의 직무 복귀를 두고 신경전을 이어갔다.

 더불어민주당은 법원의 윤 총장 징계 집행정지 결정이 면죄부는 아니라며 중단 없는 검찰개혁을 강조했고, 국민의힘은 이를 두고 "권력 중독에 빠졌다"며 강하게 비판했다.

 민주당 강선우 대변인은 브리핑에서 "법원은 판사사찰 문건과 관련해 매우 부적절하다는 점과 채널A 사건에 대한 검찰의 감찰 방해 행위 일부를 인정했다.

 윤 총장의 그릇된 행동과 책임이 지적된 것"이라며 "이는 결코 면죄부가 아니다"라고 밝혔다.

 강 대변인은 "그러나 윤 총장은 단 한 마디 사과를 하지 않았다.

 하다못해 유감표명조차 없다"며 "자기 확신범에 가까운 오만과 독선의 끝"이라고 비판했다.

 이어 "그 오만과 독선은 결국 검찰개혁을 열망하는 국민의 원성과 분노로 되돌아올 수밖에 없다"며 "멈추는 순간 검찰개혁은 실패한다.

 민주당은 멈추지 않겠다"고 했다.

 국민의힘 김예령 대변인은 논평에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 입장문에 대해 "검찰개악을 멈추지 않겠다는 오기(傲氣)의 선언이었다"며 "법리에 맞지 않고 양식을 벗어난 징계를 밀어붙였다고 법원이 결론을 냈는데도 여전히 독선과 아집, 억지 궤변"이 라고 말했다.

 김 대변인은 "권력중독이 선을 넘었다"며 "정작 자성이 필요한 대상은 검찰이 아닌 문재인 정권이 아닐 수 없다"고 비난했다.

 그러면서 "추미애 장관의 사표가 곧 수리될 예정이라지만, 법치주의 폭거에 대한 책임이 덜어지지도, 무마되지도 않음을 정부여당은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경고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