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16 19:03 (토)
김승환 교육감 “현정부 교육정책 실망, 교육지방분권에 집중”
김승환 교육감 “현정부 교육정책 실망, 교육지방분권에 집중”
  • 백세종
  • 승인 2021.01.06 19: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육불평등, 정시확대, 국가교육위원회에 일선 교사들 빠져 쓴소리
교육에 대한 의지 없어, 새 교육플랫폼 언급 과 공직복무 해이 관리 감독 철저도 언급
6일 전북도교육청에서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6일 전북도교육청에서 김승환 전북교육감이 신년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조현욱 기자

김승환 교육감은 6일 기자회견에서 “3선임기의 마지막 단계는 바로 교육지방분권의 기틀을 마련해 놓는 것”이라면서 “국가가 각 지역 교육에 간섭하는 일이 없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교육감은 “지방교육분권은 비단 전북교육청 문제가 아니다”며 전국시도교육감협의회를 통해 이를 구체화 할 것임을 시사한 뒤 “올해 안에 국가교육위원회가 설립되면 꿈꿔 왔던 분권의 기틀이 마련되게 된다”고 기대했다.

김 교육감은 현 정부의 교육정책에 쓴소리도 냈다.

그는 “현 정부가 교육지방분권을 비롯 다양한 교육정책을 마련할 것이라고 기대했지만 단 한 가지도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교육에 대한 의지가 없다고 본다”고 비판했다.

이어 “교육불평등과 정시확대 등 이런 기조로 정부가 교육에 대해 무관심으로 일관해 왔다”며 “국가교육 방향설정을 위한 국가교육위원회에 일선 교사들이 참여하지 않은 것도 문제로, 교사들이 많이 참여해야한다”고 조언했다.

김 교육감은 코로나19시대에 새롭게 추진되는 교육정책에 대해서도 설명했다.

현재 일선 학교의 원격수업은 구글클래스나 줌 등을 통해 이뤄지고 있는데, 이를 대체할 새 플랫폼을 언급했다.

그는 “올해 2월 말에 쌍방향 원격수업지원을 위한 화상수업 서비스 ‘온 더 라이브’가 개통된다”며 “실시간 쌍방향 원격수업을 통해 다양한 수업과 학생 맞춤형 피드백이 가능해져 학습격차 해소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했다.

코로나19라는 재난 속 ‘지구살리기’ 차원의 환경교육을 강화할 것이라고도 했다.

그는 “인간의 탐욕이 불러온 기후 위기와 환경 파괴를 멈추기 위해 교육과정과 연계한 환경교육에 힘쓰겠다”며 “학생들이 자연과 공생하고 평화롭게 살아가도록 환경 감수성을 기르는 일에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김 교육감은 또 초중등 기초학력 보장을 위해 보조교사 250명 확대와 기초학력 마중물 학교 20곳을 운영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아울러 그는 현재 인터넷과 미디어에서 혐오 표현이 뿌리를 뻗어나가는 것을 우려했다.

김 교육감은 “차별과 폭력을 낳고 공동체 의식을 약화하는 혐오 표현 대신 학생들 삶에 존중의 언어가 뿌리내릴 수 있도록 체계적으로 교육하겠다”며 “미디어를 올바로 읽고 비판적으로 해석하는 미디어 문해력 향상에도 힘쓰겠다”고 약속했다.

아울러 학교 자치 완성과 도시·농촌이 상생하는 교육 생태계 구현, 보조 교사제 확대, 청소년 복합문화공간 확충 등을 약속했다.

김 교육감은 “교육은 기다림에서 시작하고 전북교육의 힘찬 박동은 계속될 것“이라며 ”올해도 아이들을 살리는 교육, 교육 가족의 삶을 변화시키는 교육을 위해 묵묵히 또 한 걸음 나아가겠다”고 약속했다.

지난해와 최근 불거진 일선 사립학교들의 성적조작 문제와 학교내 음주, 교사 간 불륜 등 공직복무 및 기강해이에 대해서는 유감표명을 한 뒤 “전북교육 구성원들의 도덕성과 자정능력을 신뢰하지만 공직복무해이에 대한 관리와 감독을 철저히 하겠다”고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