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1 14:42 (목)
코로나 19 여파 전국동계체육대회 전격 취소
코로나 19 여파 전국동계체육대회 전격 취소
  • 육경근
  • 승인 2021.01.10 1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선수들 안전 최우선” 대한체육회·문체부 취소 결정
지난해 전국체전 순연 이어 종합체육대회 다시 무산

전국동계체육대회가 전격 취소됐다.

대한체육회는 지난 8일 문화체육관광부(이하 문체부)와 함께 코로나19 상황 등을 고려해 제102회 전국동계체육대회 개최를 취소하기로 결정했다고 밝혔다.

올해 전국동계체육대회는 오는 2월 5일부터 8일까지 서울, 강원, 경북 지역에서 분산 개최될 예정이었다. 하지만 최근 코로나 확진자가 급증하면서 대한체육회와 문체부는 지난해 12월부터 교육부와 시·도교육청, 시·도체육회, 동계 회원종목단체 등 관계기관과 협의한 뒤 이같은 결정을 내렸다.

대한체육회와 문체부는 △대회 개최 시 합숙, 단체훈련 등으로 인한 선수들의 감염 확산 우려 △동계종목 특성상 설질 저하 등으로 대회 연기가 어려운 점 △수도권과 일부 시·도 경기장 시설 이용이 어려워 선수들의 훈련 부족으로 인한 부상 위험이 큰 점 △전국 규모 대회인 만큼 선수들의 안전이 최우선이며, 특히 학생선수가 다수 포함된 점 등을 고려해 정상적인 대회 개최가 어렵다고 판단했다.

이에따라 대한체육회 이사회 서면 의결과 8일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 논의를 거쳐 전국동계체육대회를 취소하기로 최종 결정했다.

당초 전북도체육회는 빙상, 컬링, 아이스하키, 스키, 바이애슬론 등 5개 종목에 지도자를 포함해 240명의 선수단을 구성, 대회에 참가할 예정이었다.

한편 지난 7월 대한체육회는 코로나19 확산 우려로 제101회 전국체육대회, 제49회 전국소년체육대회, 2020 전국생활체육대축전 등 각종 종합체육대회를 개최하지 않고 1년씩 순연하기로 결정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