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1-22 17:19 (금)
전북지역 주택 매매거래 총액이 5조원 돌파
전북지역 주택 매매거래 총액이 5조원 돌파
  • 이종호
  • 승인 2021.01.11 19: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해 신규 아파트 중심으로 투자열풍 탓
전주시 뒤늦은 부동산조정지역 지정으로 지역경기에 악영향 우려

전북지역 신규 아파트 단지 매매열풍으로 지난 해 전북지역 주택 매매거래 총액이 5조원을 넘었다.

전국적으로도 풍부한 통화량과 저금리 환경으로 주택매매거래 호황이 이어졌지만 전북의 경우 수도권 지역의 부동산 규제를 피해 투기를 목적으로 주택매매거래가 활발했던 것으로 분석되면서 부동산거래시장의 혼란이 예고되고 있다.

이런 상황에서 전주시가 부동산 조정지역으로 지정된데 이어 강도 높은 투기근절 대책이 이뤄지고 있어 투기세력 차단과 실수요자 보호 효과보다는 전체적인 경기악화를 심화시킬 것이라는 우려가 나온다.

11일 부동산거래 사이트 직방이 국토교통부주택실거래 가격 통계를 근거로 분석한 자료에 따르면 지난 해 전북지역 주택 매매거래 총액은 5조6800억 원으로 전년보다 무려 2조 1800억 원이 늘어났다.

전국적으로도 주택 매매거래 총액이 2006년 이래 처음으로300조원을 넘어서는 등 호황기를 맞았던 것으로 나타났다.

지난 해 정부의 강도 높은 부동산 정책과 함께 예상치 못한 코로나19사태가 발생하면서 부동산거래가 침체될 것으로 예상됐지만 코로나 19로 인한 경기부양책의 일환으로 기준금리 인하 등이 단행되면서 주택 매매시장이 역으로 활성화된 것이다.

특히 전북은 전주지역 에코시티와 효천지구 등 신규 택지개발 지역 아파트를 중심으로 수도권의 부동산 규제를 피해 투기세력이 대거 몰리면서 10억 원이 넘는 아파트가 등장하는 등 부동산 거품 논란이 일고 있다.

거품붕괴이후 부동산시장의 혼란과 실수요자들의 금전적 피해가 우려되고 있어 효율적이고 합리적인 대책마련이 요구되고 있다.

최근 전주지역이 부동산 조정지역으로 지정된데 이어 전주시가 투기 수요를 차단하기 위한 강도 높은 대책을 추진하고 있지만 이미 아파트 가격이 최고치까지 오른 상황이어서 실수요자들의 피해를 줄이기에는 역부족이라는 지적이 나온다.

부동산 조정지역 지정이후 전주지역 부동산거래가 급감하고 있어 가뜩이나 코로나19로 극심한 경기침체가 더욱 가속화될 것이라는 게 부동산 전문가들의 공통된 의견이다.

부동산 업계 관계자는 “전주시가 조정지역 지정이전부터 전주지역 아파트 가격이 이미 최고치까지 오른 상태여서 호가는 높지만 실제적인 거래는 이뤄지지 않는 상황이었든데 조정지역 지정이후에는 아예 문의조차 오지 않고 있다”며 “부동산거래 급감이 전반적인 소비위축에 영향을 미칠 것으로 보인다”고 예측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