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 2021-04-23 15:30 (금)
양해석 남원시의회 의원 “남원 문화관광재단 설립해야”
양해석 남원시의회 의원 “남원 문화관광재단 설립해야”
  • 신기철
  • 승인 2021.01.12 19:2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양해석 남원시의회 부의장
양해석 남원시의회 의원

양해석 남원시의회 의원은 12일 제241회 임시회 제1차 본회의에서 5분 자유발언을 통해 문화관광재단 설립의 필요성을 주장했다.

현재 전라북도를 비롯해 전주, 익산, 군산, 완주, 고창, 부안 등 6개 시·군에서는 문화관광재단을 운영하고 있다.

양해석 의원은 “남원은 문화유산이 기반이 돼 수학여행 체험 중심지역이며 국내외 관광객들이 가장 많이 찾는 대한민국 대표 관광도시 중 하나”라며 “남원시 문화예술 및 관광 분야 예산총액은 2021년도 본예산기준 598억원으로 전체 예산대비 7%이며 남원시 인구 대비 시민 1인당 74여만원으로 다른 지자체에 비해 높은 비율을 차지하고 있다”고 말했다.

양 의원은 “문화시설 및 관광시설에 있어서도 남원시 문화예술과가 직접 관리하는 시립김병종미술관 및 시립도서관 등 총 12개 시설에 40명이 근무하고 있다”며 “민간위탁인 남원예촌 숙박시설의 근무자 16명을 제외하더라도 총 25개 문화관광시설에 기간제, 공무직직원을 포함 114명이 근무하고 있으며 남원시 전체 직원의 현원 대비 7.5%”라고 밝혔다.

양 의원은 “향후 남원시가 직영 운영해야 될 시설들을 고려하면 그 인력과 예산규모는 더 늘어날 수 밖에 없는 추세”라며 “남원시는 문화·관광시설과 축제 및 문화예술사업을 통합적으로 기획 운영할 필요가 있으며 통합운영 형태는 법인격인 문화관광재단 설립이 적정하다”고 덧붙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